기후위기시계
  • 전국 휘발유 평균 ℓ당 1647.3원…15주 연속 오름세
상승폭, 1원대로 진정…국제 유가 하락세 지속
[연합]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15주 연속 오름세를 이어갔다. 다만 상승폭은 1원대로 완화되면서 선행지표인 국제유가가 하락세라는 점을 감안, 조만간 국내 유가 상승세가 꺾일 수 있다는 전망이다.

14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8월 둘째 주 주유소 휘발유 판매 가격은 지난주보다 1.7원 오른 ℓ당 1647.3원을 기록했다. 이는 2018년 11월 첫째주 (1660원) 이후 가장 비싼 가격이다.

휘발유 가격은 5월 첫째 주부터 6주 연속 매주 10원 이상 가파르게 오르다가, 이후 상승폭이 9.1원, 3.9원, 4,1원, 이번 주 1.7원으로 둔화했다.

지역별로 보면 최고가 지역인 서울 휘발유 가격은 지난주보다 1.4원 오른 ℓ당 1731.0원으로 1700원 이상을 유지했다. 최저가 지역인 대구 휘발유 가격은 1.0원 오른 1624.6원이었다.

상표별로는 GS칼텍스 휘발유가 ℓ당 1655.7원으로 가장 비쌌고, 알뜰주유소 휘발유가 ℓ당 1623.7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전국 경유 판매가격은 지난주보다 1.3원 상승한 ℓ당 1442.2원을 기록했다. 경유 가격 상승폭도 지난주 3.6원에서 이번 주 1원대로 둔화했다.

국제유가는 지난주부터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우리나라가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이 되는 두바이유 평균 가격은 1.5달러 내린 배럴당 69.7달러로, 5월 말(66.3달러) 이후 처음으로 70달러 밑으로 내려갔다. 국제 휘발유 가격은 1.4달러 내린 배럴당 81.7달러로 집계됐다.

석유공사는 "국제유가는 코로나19 델타 바이러스 확산 지속, 중국 경제 성장률 전망 하향, 석유 수요 전망 하향 등 영향으로 하락세를 기록 중"이라고 설명했다.

oskymo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