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마라톤 최경선, 무더위 속 투혼의 완주…2시간35분33초로 34위
케냐 제프치르치르, 여자마라톤 우승
최경선이 7일 도쿄올림픽 여자마라톤 경기를 마친 뒤 탈진, 휠체어를 타고 휴식장소로 이동하고 있다. [EPA]

[헤럴드경제=조범자 기자] 여자 마라톤 국가대표 최경선(29·제천시청)이 2020 도쿄올림픽서 34위에 올랐다. 삿포로의 무더위 속에서도 투혼을 발휘하며 목표로 한 2시간40분 내 완주에 성공했다.

최경선은 7일 일본 삿포로 오도리 공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육상 여자 마라톤 경기에서 2시간35분33초로 34위에 올랐다.

최경선은 레이스 후 탈진해 휠체어에 실려 휴식 장소로 이동할 만큼 지쳤지만 투혼으로 완주에 성공했다. 이날 88명의 출전선수 중 15명은 레이스를 마치지 못했다.

8월의 도쿄 무더위를 피해 마라톤 코스를 삿포로로 옮겼지만 삿포로 역시 역대급 무더위가 예보됐다. 그러자 조직위는 7일 오전 7시에 출발할 예정이던 여자 마라톤을 대회 하루 전에야 오전 6시로 출발한다고 선수들에게 통보했다.

도쿄올림픽 여자 마라톤서 페레스 제프치르치르(케냐)가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AP]

새벽에도 삿포로는 고온의 습한 지열을 내뿜었고 최경선은 끝까지 달렸다. 개인 최고인 2시간29분06초보다는 6분 정도 느렸지만, 개인 목표로 정한 2시간30분대 진입에는 성공했다.

안슬기(29·SH공사)는 2시간41분11초로 57위를 했다.

'하프 마라톤 세계기록 보유자' 페레스 제프치르치르(28·케냐)가 2시간27분20초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마라톤 세계기록 보유자 브리지드 코스게이(27·케냐)와 40㎞ 지점까지 경쟁한 제프치르치르는 막판 스퍼트로 코스게이를 따돌렸다. 코스게이의 기록은 2시간27분36초였다.

anju1015@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