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구지은 아워홈 대표의 첫 행보는…식품안전센터 신설
식음 핵심 키워드로 ‘안전’ 제시
기존 3개팀 통합…안전관리시스템 강화
방사능·농산물 안전성 검사 역량 인정
구지은 아워홈 대표이사. [아워홈 제공]

[헤럴드경제=신소연 기자]구지은 아워홈 대표이사가 첫 경영 행보로 ‘식품안전센터’를 출범시켰다. 식음 사업의 핵심 키워드를 ‘안전’이라고 보고 안전한 먹거리 공급을 위해 전사적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서다.

종합식품기업 아워홈은 4일 자사 식품연구원 내에 식품안전센터를 출범시켰다. 기존 3개팀으로 나눠 운영하던 분석연구, 안전, 위생관리팀을 통합해 부서간 유기적인 협업은 물론, 한층 강화된 통합안전관리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서다. 이곳에서는 전국에 있는 아워홈의 850여개 구내식당과 22개 제조·물류 시설에 대한 위생·안전관리를 담당할 예정이다. 아워홈이 생산, 구매해 유통하는 전 식재료에 대한 품질·위생 관리도 전담한다.

이와 함께 식품안전센터가 보유한 업계 최고의 안전성 검사 역량을 적극 활용해 자사 제품 및 구매 식재료 안정성 확보는 물론, 국내 안전 먹거리 공급체계를 강화할 방침이다. 앞서 식품안전센터 분석연구팀은 지난 4월 식약처로부터 방사능 시험·검사기관으로 지정 받았다. 7월에는 업계 최초로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으로부터 농산물 안전성검사기관 인증을 받기도 했다. 이 밖에도 축산물 시험검사, 쌀·현미 검정, 노로바이러스 검사 등도 이곳에서 가능하다.

또 식품안전시스템 인증 확보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방침이다. 아워홈은 이미 HACCP(위해요소중점관리기준), FSSC22000(식품안전시스템 인증), 할랄 인증마크, GAP(농산물 우수관리 제도) 등 글로벌 식품 안전 시스템 인증을 통해 식품 안전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특히 HACCP 인증의 경우, 8개 공장이 모두 인증을 받아 국제적 공신력과 신뢰성을 인정받았다.

식품안전센터는 직접 거래하는 1차 공급사 550여 곳과 구내식당, 제조·물류 시설을 대상으로 상시적으로 현장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온라인몰 역시 위생 점검 대상에 포함시킬 예정이다. 최근에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비대면 식품안전평가체계를 구축, 원격 검증도 운영하고 있다. 전 임직원이 식품안전을 체질화 할 수 있도록 온라인 강의 콘텐츠도 자체 개발해 교육하고 있다.

아워홈 관계자는 “회사의 주요 수입원이 단체급식이다 보니 코로나 방역 등 식품 안전에 대한 소비자 불안을 해소하고자 식품안전센터가 출범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관리 체계를 꾸준히 강화해 자사 상품은 물론, 국내 안전 먹거리 환경 구축에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carri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