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정부, 내달 계란 2억개 수입…1억개 이상 대형마트에 공급
추석 소고기 공급량 평시 대비 1.6배로 확대
홍남기(왼쪽)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오후 대전 이마트 둔산점을 방문해 수입계란 판매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기획재정부 제공]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정부가 다음달까지 계란 2억개를 수입해 대형 마트에 절반 이상 공급하기로 했다. 종전까지 수입 계란은 급식업체나 가공업체에 주로 공급됐는데 앞으로는 소비자들이 직접 수입 계란을 구매할 수 있게 하는 것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일 물가 점검을 위해 대전 오정 농수산도매시장과 이마트 둔산점을 방문해 이같이 밝혔다.

정부는 우선 수입 계란물량을 8월 1억개, 9월 1억개 등으로 대폭 늘린다. 수입물량의 절반 이상은 대형 마트 등에 공급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에 따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의 수입 계란 공급가격(30개 1판 기준)은 오는 5일부터 기존 4000원에서 3000원으로, 1000원 인하한다.

홍 부총리는 "국내 계란 가격의 조속한 인하를 위해서는 당분간 수입 계란이 소비자에게 더 낮은 가격에, 더 많이 공급돼야 한다"며 "현재 7000원대에 정체된 계란 가격이 6000원대로 인하될 수 있도록 특단의 각오로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정부는 또 선물 수요 등이 증가하는 추석기간 축산물 물가 안정을 위해 소고기 공급량을 평시 대비 1.6배, 돼지고기는 1.25배로 각각 늘리기로 했다. 수입도 평년 대비 소고기는 10%, 돼지고기는 5%씩 확대하고, 이를 위해 수입 검사 절차 간소화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최근 농축산물 가격의 경우 배추·무·사과·배 등은 생산량이 늘어나며 가격 안정세에 진입하거나 추석 전 가격이 전년 대비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다만 상추와 시금치 등은 폭염에 따른 생육 지연으로 가격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정부는 내다봤다.

홍 부총리는 "농축수산물 물가 수준이 여전히 높고 폭염과 태풍 피해 등 추가 상승 리스크도 존재하는 만큼 추석 전까지 가격을 안정시키기 위해 추석 성수품 공급 규모 확대 및 조기 공급, 수입물량 확대 등 사용 가능한 수단을 총동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특히 폭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철저한 예방 조치와 작황 수시 점검, 출하시기 조절 등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조치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oskymo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