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포스코·중부발전, 발전용 강재 국산화 ‘맞손’
충남 보령 4호기에 포스코 합금강 사용
포스코 광양제철소 전경. [헤럴드DB]

[헤럴드경제=정찬수 기자] 포스코와 한국중부발전이 발전설비에 쓰이는 강재를 국산화하는데 협력하기로 했다.

포스코와 중부발전은 ‘발전용 강재 국산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중부발전은 충남 보령 4호기의 탈황설비 친환경 개선건설사업에 기존 일본·유럽산 내부식성 스테인리스강(STS) 소재를 대신해 포스코 제품을 사용한다.

포스코가 생산하는 고품질 스테인리스 합금강 S31254와 STS329J4L은 황산화물을 세정하는 흡수탑과 친환경 열교환기에 각각 적용된다.

이덕락 포스코 부사장은 “향후 미래 청정에너지로 각광받는 육상·해상풍력 등의 신재생에너지 분야 소재 국산화에도 기술력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영규 한국중부발전 기술안전본부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발전설비 소재분야에서의 활발한 기술교류와 협력으로 기술자립 100% 달성이라는 목표를 이루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and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