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4대 가상자산거래소 거래대금 급증
‘아마존 루머’에 하루 새 5조원↑

최근 아마존이 비트코인 결제를 허용할 것이라는 소문에 비트코인 가격이 급등하자 국내 4대 거래소의 거래대금이 하루 사이 5조원 넘게 불어났다.

이들 외에 거래대금이 비교적 적은 거래소에서는 하루 사이 거래대금이 200% 넘게 급증하기도 했다.

29일 가상자산 정보 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27일 오전 10시 기준 은행 실명계좌를 확보한 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 등 국내 4대 거래소의 24시간 거래대금은 112억8198만달러(약 13조160억원)다. 하루 전 같은 시각 기준 24시간 거래대금(7조6429억원)보다 70.3%(약 5조3764억원) 급증한 규모다.

24시간 거래대금을 거래소별로 보면 국내 최대 규모 거래소인 업비트가 이 기간 57억7950만달러(6조6742억원)에서 96억5822만달러(11조1533억원)로 68% 가까이 늘었다.

거래대금 규모가 그 다음으로 큰 빗썸의 경우 6억7056만달러(7742억)에서 12억6840만달러(1조4645억원)로 약 90% 급증했다.

코인원은 1억5829만달러(1827억원)에서 3억999만달러(3579억원)로 95%, 코빗은 1513만달러(175억원)에서 4536만달러(524억원)로 무려 199% 늘었다.

앞서 하루 전인 26일 비트코인은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아마존이 비트코인을 결제 수단으로 검토하겠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10% 넘게 급등했다. 대장 격인 비트코인이 급등하자 전반적으로 거래대금이 늘어난 것이다.

같은 기간으로 따졌을 때 후오비 코리아가 1997만달러(230억7000만원)에서 6915만달러(799억1000만원)으로 240%가량 늘었고, 고팍스도 2056만달러(237억5000만원)에서 5732만달러(662억3000만원)로 170% 넘게 증가했다.

그러나 27일 아마존의 비트코인을 결제 수단으로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전면 부인하면서 비트코인 가격은 하락했고, 28일 현재 거래대금은 대부분 거래소에서 줄었다. 홍승희 기자

hs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