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바이든 ‘반독점’ 조치에 ‘세계 최대’ 美보험중개社 탄생 무산
미 법무장관 “경쟁 체제와 미국 기업들의 승리” 성명
보험중개회사 에이온과 윌리스타워왓슨이 합병 계획을 철회하자 메릭 갈런드 미 법무장관은 “경쟁 체제의 승리”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사진은 메릭 갈런드 미 법무장관. [로이터]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자산 규모 300억달러(약 34조5900억원)에 달하는 세계 최대 규모 보험중개회사가 탄생할 뻔했지만, 특정 회사의 시장 독점을 반대하는 조 바이든 미 행정부의 제동에 끝내 무산됐다.

26일(현지시간)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보험중개회사 에이온과 윌리스타워왓슨은 이날 300억달러 규모의 인수합병 계약을 폐기하는데 합의했다.

미국 민간 보험업계 2위인 에이온과 5위인 윌리스타워왓슨이 합병에 성공하면 업계 1위인 마시&매클레넌을 제치고 업계 1위로 도약할 수 있었다.

그러나 에이온과 윌리스타워는 미 법무부가 ‘두 회사가 합병되면 경쟁이 줄어들어 서비스 가격 상승을 초래할 수 있다’며 지난달 미 연방법원에 반독점 소송을 제기하자 ‘울며 겨자먹기’로 합병안을 폐기하기로 했다.

영국 런던에 본사를 둔 두 회사는 지난해 3월 합병 계약을 체결한 뒤 유럽과 미국의 반독점 규제당국이 조사에 나서자 일부 자산을 경쟁업체에 매각하겠다는 계획을 제시했다. 유럽 당국은 이를 받아들였지만, 미 당국은 그것만으로는 불충분하다며 압박의 고삐를 더욱 죄였다.

이미 미 정부의 조사에 1년여가 흘렀고, 미 정부가 소송까지 건 상황에서 더 버틴다면 합병 논의의 장기화가 불가피했다.

결국 에이온과 윌리스타워가 인수합병을 철회함에 따라 법무부와의 소송도 종료할 수 있게 됐다. 다만 에이온은 인수합병 무산에 따라 윌리스타워 측에 10억달러(약 1조2000억원)의 파기 수수료를 내야 한다.

메릭 갈런드 미 법무장관은 양사의 합병 철회 소식에 이날 성명을 내고 “경쟁 체제와 미국 기업들의 승리”라면서 “이는 결국 고객, 직원, 미국 전역에 있는 은퇴자의 승리”라고 밝혔다.

그레그 케이스 에이온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직원에게 보낸 영상 메시지를 통해 “우리는 미 법무부 때문에 교착상태에 빠졌다”면서 “미 법무부의 입장은 국제적인 규제 기준에서 벗어나 있다. 소송을 이어갔다면 우리가 이겼을 거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소송에서는 이길 수 있었겠지만, 법정 공방이 장기화되면 불리하다는 판단에 따라 합병을 철회했다는 것이다. 실제로 양사는 첫 공판기일을 8월 23일로 요구했지만, 연방법원은 11월 18일 이후로 미룬 것으로 알려졌다.

sooh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