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文대통령 "청해부대 세심하게 살피지 못해, 가족들에게도 송구"
문 대통령 사과 요구속 SNS 메시지
사과 대상 '국민' 적시 안돼 논란 일듯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문 대통령이 23일 SNS을 통해 "청해부대 부대원들이 건강하게 임무 수행을 할 수 있도록 세심하게 살피지 못했다. 걱정하실 가족들에게도 송구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청해부대 집단확진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사과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야권을 중심으로 커지는 가운데 내놓은 메시지다.

문 대통령은 "청해부대는 대양을 무대로 우리 군의 위상을 드높였고,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켜 왔다. 가장 명예로운 부대이며, 국민의 자부심이 됐다"고 했다. 또 "청해부대의 임무는 매우 막중하고 소중하다"며 "청해부대의 자부심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 장병들도 힘을 내시기 바랍니다. 더욱 굳건해진 건강으로 고개를 높이 들고 다시 거친 파도를 헤쳐가는 멋진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썼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0일 국무회의를 통해 “비판을 겸허하게 받아들이면서 치료 등 조치에 만전을 기하고 다른 해외파병 군부대까지 다시 한번 살펴주기 바란다”며“신속하게 군 수송기를 보내 전원 귀국 조치하는 등 군이 나름대로 대응했지만 국민의 눈에는 부족하고 안이하게 대처했다는 지적을 면하기 어렵다”고 했다.

국무회의가 끝나고 서욱 장관은 "국방부 장관으로서 무거운 책임을 통감한다"며 대국민 사과를 했다. 그는 "지난 2월 출항한 청해부대 장병들에 대한 백신 접종 노력에 부족함이 있었다"며 "청해부대 장병 및 가족 여러분과 국민 여러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서 장관의 사과후 야권을 중심으로 문 대통령이 직접 사과하라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은 이후 대통령의 사과 요구에 대해 “우선 대통령은 이런 모든 조치를 다 끝내고 부모님들께서 안심하실 수 있도록 장병들을 완전히 잘 치료하고, 또 다른 부대에 이런 일이 없는지 살피는 대책을 세운 이후에 그리고 나서 필요하시다면 대통령님이 말씀하실 대통령의 시간은 따로 있는 것 아니겠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문 대통령이 "세심하게 살피지 못했다"고 밝혔지만, 사과의 대상으로 청해부대 가족만 적시돼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coo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