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교직원공제회, 국내 PEF 블라인드 펀드 총 8개사 선정
중형 5개사, 루키 3개사 등 총 8개사 선정
중형 4000억원, 루키 750억으로 총 4750억 규모

[헤럴드경제=이호 기자] The-K한국교직원공제회가 2021년 국내 PEF 블라인드 펀드 위탁운용사 8곳을 최종 선정, 총 4750억원의 출자를 결정했다고 20일 밝혔다.

교직원공제회는 지난 5월 선정 공고 이후, 제안서 검증, 현장실사, 정성평가를 거쳐 총 24개의 지원사 중 8개 운용사를 최종 선정했다.

교직원공제회에 따르면 중형 5개사, 루키 3개사로 총 8개의 위탁운용사를 선정했으며, 출자규모는 중형리그 4000억원, 루키리그 750억원으로 총 4750억원이다.

이번 PEF 운용사 선정결과, 중형펀드 부문에서 이앤에프프라이빗에퀴티, 이음프라이빗에쿼티, 케이스톤파트너스, 크레센도에쿼티파트너스, 프리미어파트너스, 루키펀드 부문에서는 세븐브릿지프라이빗에쿼티, 웰투시인베스트먼트, 제이앤프라이빗에쿼티가 각각 최종 선정됐다.

김호현 교직원공제회 기금운용총괄이사(CIO)는 "PEF 운용 규모별로 우수한 운용사를 선정했으며, 안정적인 자산 관리 및 수익률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향후에도 지속적인 PEF 투자를 통해 기관투자자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number2@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