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상반기 증권거래 4000조 육박 ‘역대 최대’
주식결제, 30% 증가한 280조
채권은 17.8% 늘어난 3492조

올해 상반기의 증권 거래액이 4000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역대 최대 규모다.

20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증권결제대금은 3772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0.8% 늘어난 규모이자 전 반기에 비해 18.6% 급증한 수치다. 하루 평균 30조6700억원을 결제한 셈이다.

주식결제대금은 280조3000억원으로 전 반기에 비해 30% 늘었다. 하루 평균 2조2800억원이다. 장내 주식시장결제는 130조3000억원, 장외 주식기관결제는 150조원으로 모두 전 반기에 비해 30%씩 증가했다.

채권결제대금은 전 반기에 비해 17.8% 증가한 3492조4000억원을 기록했다. 하루 평균 28조3900억원으로 집계됐다. 장내 채권시장결제대금은 345조4000억원으로 12.3% 늘었다. 장내 채권거래 규모는 지난 2019년 하반기 이후 줄고 있지만 같은 기간 차감률도 하락하면서 결제대금은 오히려 증가하고 있다는 것이 예탁원의 설명이다.

장외 채권기관결제대금은 18.4% 증가한 3147조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일시적으로 감소했던 장외 채권거래는 올해 증가 추세로 전환했다.

한편, 채권 종류별 결제대금(CD ⋅CP 및 단기사채 제외)은 국채가 811조6000억원(48.6%)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금융채 417조원(25.0%), 통안채 237조4000억원(14.2%) 순이었다. 이현정 기자

rene@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