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LG전자, 美 유명 스타트업과 중고의류 재활용 캠페인
LG전자ㆍ스레드업 ‘세컨드 라이프’ 캠페인 위해 파트너십 체결
 “환경보호 실천과 지역사회 기여 노력 지속”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LG전자가 지난 15일(현지시간) 미국의 유명 스타트업이자 세계 최대 온라인 중고의류 플랫폼인 스레드업(thredUP)과 파트너십을 맺고 현지에서 ‘세컨드 라이프(Second Life)’ 캠페인을 이어간다고 16일 밝혔다. 스레드업이 의류업계 이외의 회사와 중고의류 재활용 캠페인을 펼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세컨드 라이프 캠페인은 LG전자가 지난 4월 미국 지역사회를 중심으로 ‘중고 의류를 재활용하는 것이 환경보호에 도움이 된다’는 것을 널리 알리고자 시작한 활동이다.

LG전자와 스레드업은 미국 내에서 중고의류를 기부받고 재활용하기 위해 협력한다. 미국에 거주하는 고객이라면 누구나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다. 평소 잘 입지 않는 옷이나 잘 사용하지 않는 액세서리 등을 기부함으로써 자신의 옷방을 정리하고 원하는 자선단체를 도울 수 있다. 기부를 원하는 고객은 세컨드 라이프 캠페인 홈페이지 또는 스레드업 홈페이지에서 기부키트를 주문하거나 기부라벨을 내려받아 인쇄하면 된다.

LG전자와 스레드업은 고객이 기부한 가방과 상자마다 5달러씩 자선단체에 기부한다. 고객은 스레드업이 지원하는 자선단체 중에서 한 곳을 선택해 기부할 수 있다.

기부받은 중고의류는 LG전자가 스팀기능이 있는 세탁기, 건조기, 스타일러 등을 이용해 깨끗이 한 후 스레드업이 직접 유통하고 판매한다. 판매가 어려운 의류는 스레드업이 기부금과 함께 자선단체에 기부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중고의류 재활용 캠페인이 의류 폐기물을 줄여 환경보호에 도움이 될 뿐 아니라 의류가 필요한 단체에 기부함으로써 지역사회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LG전자는 ‘고객의 건강한 삶’, ‘더 나은 사회 구현’, ‘제품의 환경영향 저감’ 등을 ESG(환경·사회·거버넌스) 경영의 지향점으로 두고 환경보호를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해오고 있다.

윤태봉 LG전자 북미지역대표 겸 미국법인장(부사장)은 “의류 폐기물에 대한 인식을 높여 환경보호를 실천하는 동시에 지역사회에 도움을 주는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위해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bigroot@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