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현대차 아산공장 전기차 생산 전환…13일부터 가동 중단
4주간 전기차 생산 설비 공사
아이오닉 6 생산 전망
현대차 아이오닉 브랜드 제품 라인업 렌더링 이미지. 왼쪽부터 아이오닉 6, 아이오닉 7, 아이오닉 5. [현대차 제공]

[헤럴드경제 원호연 기자]현대차 아산공장이 오는 13일부터 4주간 생산을 중단하고 전기차 생산을 위한 설비 공사에 돌입한다.

9일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아산공장은 전기차 생산설비 설치 공사를 위해 다음 달 6일까지 공장 가동을 중단하기로 했다.

공장 휴업은 13일부터 이달 말까지 근무일 기준 13일(노조창립일 휴일 제외)간이며, 여기에 여름 휴가 일주일(8월 2∼6일)을 더해 총 4주 동안 전기차 설비 공사를 진행한다.

현대차는 아산공장에서 내년에 공개될 전용 전기차 '아이오닉 6'을 생산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산공장에서는 현재 쏘나타와 그랜저를 생산하고 있다.

현대차는 연간 약 30만대의 완성차 생산 능력을 갖춘 아산공장 내에 새로운 라인을 증설하지 않고 기존 라인을 일부 조정해 내연기관차와 전기차를 함께 만들 계획이다.

why3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