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무패행진 이탈리아, 53년만의 유로 우승 노린다
연장 접전 끝에 오스트리아 2-1 제압 …전승 8강행
'명장' 만치니 지휘 아래 부활

[EPA 연합뉴스]

[헤럴드경제]60년만에 월드컵 예선 탈락의 쓴잔을 마셨던 이탈리아 축구대표팀이 연승 행진으로 유럽 정상을 향해 질주하고 있다.

이탈리아는 27일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 2020) 16강전에서 오스트리아와 연장 접전 끝에 2-1로 승리했다.

이탈리아는 유로 4개 대회 연속으로 8강 진출에 성공했을 뿐 아니라 자체 A매치 최다 연승, 최다 무패 기록도 한 번에 경신했다.

이탈리아는 지난해 11월 에스토니아와 경기(4-0 승)부터 이날 오스트리아전까지 12연승을 기록하고 있다. 지난 2018년 11월 미국과 경기(1-0 승)부터 2019년 11월 19일 아르메니아전(9-1 승)까지 기록했던 11연승 기록을 넘어선 것이다.

또 2018년 10월 우크라이나(1-1 무승무)전부터 31경기(26승 5무)째 안 져 1935년 11월 24일부터 1939년 7월 20일까지 기록했던 30경기(24승 6무) 무패 기록도 경신했다.

이탈리아는 지난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 진출에 실패했다. 월드컵에서 4차례나 정상에 오른 이탈리아가 월드컵 무대를 밟지 못한 건 60년만이었다.

그러나 인터밀란(이탈리아),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 등 명문 클럽을 이끌며 프로 무대에서 이름을 날리던 '명장' 로베르토 만치니(57) 감독을 사령탑에 앉히면서 세대교체를 이뤄냈다.

후방 빌드업에 능한 조르지뉴(첼시)와 공격 가담이 좋은 니콜로 바렐라(인터밀란), 활동량과 조율 능력이 돋보이는 마르코 베라티(파리 생제르맹)가 포진한 중원이 돋보였다.

이번 유로에서는 조별리그에서 7득점, 무실점으로 3연승을 기록하는 등 공격력도 배가됐다.

이탈리아는 1968년 대회 이후 53년만의 유로 우승까지 3계단 남겨뒀다.

이탈리아는 벨기에-포르투갈 경기 승자와 3일 오전 4시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8강 대결을 펼친다.

why37@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