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국영, 도쿄올림픽 기준기록 통과 실패…10초26으로 대회 우승
김국영(가운데)이 25일 강원도 정선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75회 전국육상경기선수권대회 남자 100m 준결선에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하고 있다. [연합]

한국 육상을 대표하는 스프린터 김국영(30·광주광역시청)이 도쿄올림픽 남자 100m 기준기록(10초05) 통과에 실패했다.

김국영은 26일 강원도 정선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75회 전국육상경기선수권대회 남자 100m 결선에서 10초26으로 우승했다.

이날 김국영은 순위가 아닌 기록과 싸웠다.

4년 전 자신이 10초07의 한국기록을 세웠던 정선에서 10초05의 새로운 한국기록을 작성하면서 도쿄올림픽 출전도 확정하는 꿈을 꿨다.

하지만, 부상 탓에 충분한 훈련을 소화하지 못한 김국영에게 10초5의 벽은 높았다.

내달 23일에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의 육상 종목 '기준기록 인정 기한'은 6월 29일이다.

김국영에게는 이날이 도쿄올림픽 기준기록을 통과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였다.

기준기록을 통과하지 못한 선수도 랭킹 포인트로 도쿄올림픽에 출전할 수는 있지만 가능성은 매우 작다.

김국영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한국 남자 100m 최초로 올림픽 기준기록(당시에는 10초16)을 통과하며 본선행에 성공했다.

2015년 베이징 세계선수권(10초16), 2017년 런던 세계선수권(10초07)도 기준기록을 통과하며 당당하게 메이저 무대에 섰다.

그러나 도쿄올림픽 기준기록 10초05는 넘지 못했다.

김국영은 내녀 미국 오리건주 유진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과 중국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재도약을 노린다.

현재 한국 남자육상 단거리는, 김국영이 포기하면 누구도 세계 메이저대회 기준기록에 도전할 수 없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