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김광현 피츠버그전 4⅓이닝 4실점…2승 도전 실패
2회말 가슴 쪽 상대 투수 공 맞아 진루
야수 실책성 수비 불운 겹쳐

25일(현지시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이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 경기에서 2승 도전에 실패했다 [AFP연합]

[헤럴드경제]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2승 도전'에 또 실패했다.

김광현은 26일(한국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피츠버그 파이리츠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동안 안타 7개와 볼넷 1개를 내주고 4실점 했다. 삼진은 단 1개만 잡았다.

김광현은 4-4로 맞선 5회초 1사 후 마운드를 내려왔다. 김광현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3.60에서 3.98로 나빠졌다.

이날 김광현은 공 70개를 던졌다. 주 무기 슬라이더를 34개로 가장 많이 썼고, 직구(25개)와 커브(8개), 체인지업(2개), 싱커(1개)를 섞었다. 직구 최고 구속은 시속 146㎞였다.

이로써 올 시즌 김광현은 두 번째 등판이었던 4월 24일 신시내티 레즈전에서 첫 승리를 거둔 뒤, 두 달 넘게 승리를 추가하지 못했다.

김광현은 1회 첫 타자 애덤 프레이저를 시속 136㎞ 슬라이더로 루킹 삼진 처리하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2회말 타석에서는 아찔한 장면이 나왔다. 지명타자 제도가 없는 내셔널리그 경기여서 9번 타자로도 출전한 김광현은 0-0이던 2회말 1사 1, 2루에서 번트 자세를 취하다 상대 선발 윌 크로의 시속 130㎞ 커브에 가슴을 맞았다. 마이크 실트 감독까지 1루로 와서 김광현의 몸 상태를 살폈고, 김광현은 환하게 웃으며 “괜찮다”는 사인을 보냈다.

김광현의 프로 첫 첫 몸에 맞는 공으로 만루 기회를 이어간 세인트루이스는 딜런 칼슨의 2루 땅볼 때 선취점을 얻었다. 그러나 김광현은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3회초 첫 타자 케빈 뉴먼은 빗맞은 중전 안타로 출루했다. 크로의 희생 번트와 프레이저의 볼넷으로 1사 1, 2루에 몰렸다. 다음 타자인 헤이스는 김광현의 몸쪽 144㎞ 직구를 받아쳐 1타점 중전 안타를 만들었다. 김광현은 레이놀즈에게 좌전 안타를 맞아 1사 만루에 처했다.

스털링스를 3루 땅볼로 유도했지만, 이 사이 3루 주자가 홈을 밟았다. 이어진 2사 2, 3루에서는 세인트루이스 우익수 라스 누트바르의 아쉬운 수비도 나왔다. 필립 에번스는 김광현의 시속 144㎞ 직구를 받아쳤다. 타구가 강하긴 했지만, 공은 누트바르 정면으로 향했다.

누트바르는 공을 글러브 안에 넣는 듯했지만, 제대로 포구하지 못하고 떨어뜨렸다. 누트바르의 실책성 플레이는 에번스의 2타점 우전 적시타로 기록됐다.

김광현은 4회를 무실점으로 막고, 5회초에도 마운드에 올랐으나 첫 타자 프레이저를 잡아낸 뒤, 제이크 우드퍼드에게 공을 넘겼다. 김광현에게 5타수 4안타로 강한 헤이스가 타석에 들어서자, 실트 감독이 결단을 내렸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