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文 오스트리아 방문에 독일 국기를? 靑 SNS 또 ‘시끌’

청와대가 인스타그램에 문재인 대통령의 오스트리아 하일리겐크로이츠 수도원 방문 소식을 전하며 오스트리아 국기가 아닌 독일 국기를 올려 누리꾼이 지적하는 모습. [인스타그램 갈무리]

[헤럴드경제=나은정 기자] 청와대가 문재인 대통령의 오스트리아 국빈방문 소식을 소셜미디어(SNS)에 전하며 오스트리아 국기가 아닌 독일 국기를 사용한 사실이 알려져 비판을 받고 있다.

지난 15일 청와대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문 대통령이 알렉산더 판데어벨렌 오스트리아 대통령 부부와 함께 하일리겐크로이츠 수도원을 방문한 사진이 올라왔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막스밀리안 하임 수도원 원장을 만나 “가톨릭은 고난과 고통의 시기에 인류에게 희망이 되었는데, 코로나로 어려운 시기에 전 인류가 연대와 사랑으로 서로 도와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기도해달라”고 당부했다고 알렸다.

이 과정에서 청와대는 ‘판 데어 벨렌 대통령 부부와 함께 하일리겐크로이츠 수도원을 방문했습니다’라는 제목 옆에 대한민국 국기와 함께 독일 국기를 올렸다. 오스트리아 국기를 올렸어야 하는데 잘못 올린 것이다.

누리꾼들은 즉각 잘못을 지적하며 국기 표기를 수정할 것을 요청했다.

청와대는 이후 글을 올린지 6시간 만에 오류를 바로잡았고, 현재는 정상적으로 오스트리아 국기가 표기돼 있다. 청와대 측은 “오스트리아와 시차가 커 야근자가 작업을 했는데, 실수한 것으로 보인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가 15일 인스타그램 공식 계정에 문 대통령의 오스트리아 국빈방문 소식을 전하며 독일국기를 표기해 논란이 일자 16일 국기 표기를 수정했다. [인스타그램 캡처]

앞서 문화체육관광부가 운영하는 ‘대한민국 정부’ 페이스북에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기념 단체사진에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이 잘린 사진이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정부는 지난 13일 페이스북에 G7과 초청국 정상들의 기념촬영 사진을 올리고, ‘사진 한 장으로 보는 대한민국의 위상’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이 자리 이 모습이 대한민국의 위상”이라며 “우리가 이만큼 왔다”고 했다. “우리나라가 G7정상회의에 초청된 것은 민주주의 국가이자 기술 선도국인 우리의 격상된 위상에 대한 평가”라는 설명도 덧붙였다.

그러나 게재된 사진엔 앞줄 맨 끝족에 위치한 남아공 대통령의 모습이 잘려 문 대통령이 상대적으로 중심부에 서 있는 듯한 느낌이 전해져 “의도적인 연출”이라는 지적과 함께 홍보 문제가 도마에 올랐다.

betterj@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