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단독] ‘손정민 가짜뉴스 논란’ 해경도 가세…“당일 현장출동? 허위” [촉!]
“심야시간 레저기구 이용 단속용 순찰” 해명
“사건장소와 동떨어진 곳…경비정도 안 보내”

[헤럴드경제=강승연 기자] 한강에서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고(故) 손정민 씨 사망 현장 인근에 해양경찰이 출동한 것은 ‘레저시설 순찰’ 목적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3일 헤럴드경제 취재에 따르면 정민 씨가 실종된 지난 4월 25일 당일 오전 4시와 5시 사이에 해경 순찰차 1대가 한강 반포지구에 있는 한 요트장 주변에서 순찰활동을 했다.

해당 요트장은 정민 씨가 실종되고 시신으로 발견된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승강장 인근에서 1.5~1.6㎞가량 떨어진 곳이다. 같은 시간 반포지구 일대를 순찰한 해경 경비정은 없었다.

해경 관계자는 “해당 시설에 경사로를 통해 수상레저기구를 내릴 수 있는 장소가 있다. 야간이나 새벽시간에 레저기구를 이용하면 사고위험이 있어 순찰차로 순찰했다”며 “간헐적으로 이뤄지는 단순 순찰이고, 순찰 현장에 특이 사항이 없어 그대로 돌아왔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손정민 씨가 실종된 지난 4월 25일 오전 4시31분과 43분에 인근 폐쇄회로(CC)TV에 해양경찰 순찰차가 촬영된 장면. 유튜브 채널 ‘신의 한 수’가 해당 영상을 공개한 뒤 ‘해경이 손씨 죽음과 관련돼 있다’는 루머가 돌고 있다. [신의 한 수 유튜브 캡처]

최근 유튜브,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는 정민 씨 사망 당일 해경이 사건 현장 인근에 출동한 것과 관련한 추측이 확산 중이다.

유튜브 채널 ‘신의 한 수’가 지난달 27일 공개한 폐쇄회로(CC)TV 영상에 해경 순찰차 1대가 촬영되면서다. 사건 현장과 요트장 사이에 설치된 이 CCTV에 해경 순찰차는 당일 오전 4시31분과 43분에 두 차례 등장했다.

신의한수는 해경과 직접적 연관성을 찾기 어렵다고 했지만 이를 두고 ‘정민 씨 사망 목격자 신고가 있어 출동했을 것’이라는 추측부터 ‘정민 씨 시신을 미리 발견하고 수습한 것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 ‘한강에 해경 정비정이 있었고, 정민 씨 시신을 인양했을 것’이라는 주장까지 나왔다.

해경은 이 같은 루머에 대해 ‘허위 사실’이라고 선을 긋고 있지만 아직 해경 관련 가짜뉴스가 크게 확산하지 않은 만큼 수사 의뢰 등의 방침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

반면 경찰은 정민 씨 사망 사건과 관련해 ‘경찰 고위직이 개입했다’는 가짜뉴스까지 확산하자 적극적으로 허위 사실 유포에 대해 수사에 나설 방침이다.

경기북부경찰청은 전날 ‘장하연 서울경찰청장과 그 가족이 정민 씨 죽음과 관련돼 있다’는 허위글 유포행위에 대해 조사하기로 했다. 경찰은 앞서 김창룡 경찰청장과 송정애 대전경찰청장에 대한 허위 사실 유포와 관련해서도 내사에 착수했다.

sp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