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아워홈 부회장 보복운전…운전자도 차로 밀어붙여
차에서 내린 상대 운전자를 차로 밀어붙여 상해도…부회장 측 “사과하고 합의”
[연합]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종합식품기업으로 잘 알려진 아워홈 구본성(64) 대표이사 부회장이 보복운전으로 상대 차량을 파손하고 운전자에게까지 차량을 밀어붙여 다치게 한 혐의로 재판을 받는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구 부회장은 지난 3월 특수재물손괴·특수상해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다음 달 서울중앙지법 선고를 앞두고 있다.

공소 사실을 보면 구 부회장은 지난해 9월 5일 오후 12시 35분께 강남구 학동사거리 인근에서 BMW 차량을 운전하던 중 벤츠 차량이 끼어들자 다시 벤츠 차량을 앞질러 갑자기 멈춰 서 뒷차량의 앞 범퍼 등을 파손시키고 도주했다.

뒤를 쫓던 벤츠 차량의 운전자가 구 부회장을 발견한 뒤, 차에서 내려 "경찰에 신고했으니 도망가지 말라"고 하자 구 부회장은 차를 밀어붙여 A씨의 배와 허리·어깨 등을 다치게 했다.

결국 구 부회장은 지난 3월 재판에 넘겨졌다. 변론은 지난 13일 마무리됐고 재판부는 다음 달 3일 구 부회장에 대해 선고를 할 예정이다.

구 부회장 측은 “간단한 접촉사고였고, 수사 단계에서부터 피해자분께 사과한 뒤 합의했다”는 입장이다.

아워홈은 구인회 LG그룹 창업 회장 3남인 구자학 회장이 세운 회사로 구 부회장은 구 회장의 장남이다.

power@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