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 확산에도…日국회의원 야스쿠니 집단참배 재개 방침 ‘논란’
봄 제사 계기로 22일 참배…침략전쟁 미화·방역 리스크
야스쿠니 신사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일본 국회의원들이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靖國)신사 집단 참배를 재개하기로 해 논란이 예상된다.

교도통신은 8일 일본 여야 의원들로 구성된 단체인 '다함께 야스쿠니신사를 참배하는 국회의원 모임'(이하 모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중단했던 야스쿠니신사 집단 참배를 재개한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모임은 이달 21∼22일 예정된 야스쿠니(靖國)신사의 춘계 예대제(例大祭·제사)를 계기로 22일 집단 참배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그간 봄·가을 제사와 일본의 패전일인 8월 15일에 야스쿠니신사를 집단 참배했으나 코로나19가 확산하자 작년 춘계 예대제부터 집단 참배를 보류했다.

모임 사무국장인 미즈오치 도시에이(水落敏榮) 자민당 참의원 의원은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면서 참가하겠다”고 설명했다.

일본 국회의원들의 야스쿠니신사 집단 참배 재개는 일본이 일으킨 침략 전쟁을 미화하는 행위로 군국주의 망령이라는 비판을 다시 부를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긴급사태 해제 후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빠르게 증가하는 가운데 집단 참배를 재개하는 것이 방역이라는 관점에서도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야스쿠니신사에는 극동 국제군사재판(도쿄재판)에 따라 교수형을 당한 도조 히데키(東條英機·1884∼1948) 전 총리를 비롯한 A급 전범 14명이 합사돼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