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경찰청도 ‘LH 의혹’ 수사 착수…‘납품비리’ 관련 진주 본사 압색
서울청, ‘LH 의혹’ 관련 첫 수사
압수수색 통해 강제수사 돌입
LH 본사·피의자 3명 주거지·납품업체 등 6개소 압수수색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 신주희 기자/joohee@heraldcorp.com

[헤럴드경제=김지헌 기자] 경찰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이 연루된 납품 비리 의혹을 포착하고 압수수색을 벌이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다. 압수수색을 통해 강제수사에 들어간 것이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LH 납품 비리 의혹과 관련, 8일 오전 10시께부터 경남 진주의 LH 본사, 피의자 3명 주거지, 납품업체 등 6개 장소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피의자 3명은 특정 업체에 건설 자재 납품을 몰아주는 등 이번 비리에 연루된 것으로 의심되는 LH 직원들로 알려졌다.

경찰은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이뤄진 납품 비리 의혹에 LH 간부과 연루된 금품 수수 의혹도 있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이번 LH발 땅 투기 의혹 수사를 맡은 정부 합동 특별수사본부(특수본)를 이끌고 있다. 서울청이 LH 전·현직 직원에 대한 의혹 수사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ra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