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해상, 소비자보호 실천 다짐 선서식 진행
전 임직원 온라인 교육 의무 수강
소비자보호 전담 조직도 신설

[헤럴드경제=한희라 기자]현대해상 전체 임직원과 하이플래너(설계사)들이 금융소비자보호법(금소법) 준수를 위한 소비자보호 실천 다짐 선서식을 실시했다.

현대해상은 25일부터 시행되는 금소법에 앞서 소비자보호마인드 제고와 법 준수 의식 내재화를 위해 선서식을 진행했다고 24일 밝혔다. 선서식은 개인별로 자동 팝업되는 모니터 화면에서 경영진의 실천 다짐 메시지와 선서문을 읽고 서명을 하는 언택트 방식으로 진행됐다.

선서식에 앞서 금소법에 대한 이해를 위해 현대해상 임직원들은 완전판매원칙 관련 온라인 교육을 의무 수강했다. 또한 핵심사항을 요약한 홍보 포스터를 제작 배포하고, 임직원용 ‘금융소비자보호법 8대 핵심사항’과 하이플래너용 ‘금융소비자보호법 5대 행동수칙’을 선정해 매일 확인하고 숙지하게 했다.

금소법에 대비해 지난해 12월에는 고객불편사항을 신속하게 해결하고 완전판매를 점검할 수 있도록 소비자보호업무 전담실장 50여명을 선발해 ‘소비자보호센터’ 를 새로 세웠다.

조용일 대표이사는 “금융소비자보호를 위한 실질적인 활동이 펼쳐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anir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