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쿠팡, 美 증시 데뷔 예상 주가…아마존 보다 징동닷컴 유사 [株포트라이트]
10일 최종 공모가 산정…11일 상장 전망
증권가 공모가 30달러 무난히 정해질 것 기대
미국 공모주 투자는 사실상 불가능…상장 이후 투자 가능
피어그룹으로 직매입 비중이 높은 징동닷컴이 보다 적합
흑자전환·국내 100% 집중 사업 모델 등 과제 극복해야

[헤럴드경제 정순식 기자] 국내 1위 이커머스 기업인 쿠팡의 모기업인 ‘Coupang, LLC’의 미국 증시 상장이 오는 11일(현지시간)로 다가오면서 쿠팡의 적정 주식 가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쿠팡의 피어그룹(Peer Group·비교대상기업군)으로 아마존과 알리바바 보다는 2014년 상장한 중국의 징동닷컴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분석이다.

공모가 상단 30달러 유력…460~510억 달러 시가총액 예상

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쿠팡(CPNG)은 오는 10일(현지시간) 최종 공모가 산정을 앞두고 있다. 일반적으로 미 증시는 상장 전날 최종 공모가를 발표하기 때문에 다음날인 11일 쿠팡이 상장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공모가 예상밴드는 주당 27~30달러다. 공모가 상단인 30달러로 정해진다면, 1억2000만주의 신주발행규모를 감안할 때 최대 36억 달러의 자금 조달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쿠팡은 이번 상장 조달 자금을 물류센터 추가 건립에 지출할 예정이다. 국내 30개 도시 주변에 축구장 400개 면적의 물류센터 설치를 목표로 하고 있다. 확정 공모가에 따른 상장 시가총액은 460억~510억달러 규모로 형성될 예정이다. 이는 쿠팡의 상장 전 마지막 투자유치 연도였던 2018년말 당시 소프트뱅크 추정 기업가치였던 90억달러, 연초 시장 전망치인 300억달러를 크게 상회하는 밸류에이션이다. 또 미국 증시에 상장한 아시아 기업중 네 번째로 큰 규모다.

미국 개인 투자자 공모주 투자는 사실상 불가능

상장 후 지분율은 소프트뱅크의 비전펀드가 33.1%, 투자사 그린옥스가 16.6%, 그린옥스의 창립자인 닐 메타가 16.6%, 김 의장이 10.2%의 지분을 보유하게 된다. 이때 김 의장은 일반주식의 29배에 달하는 차등 의결권이 부여된 주식인 B클래스 주식을 보유함에 따라, 상장 후 전체 의결권의 76.7%를 행사할 수 있게 된다.

한국과 달리 미국은 개인의 공모주 투자에 엄격한 제한을 두고 있어 쿠팡의 공모주 투자는 사실상 불가능한 상태다. 한국과 달리 미국 증권거래위원회는 개인이 IPO(기업공개) 공모주를 투자하는 것은 투기적 투자로 정의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미국 공모주 물량은 기관 투자자들에게 배분되고 있다.

비교 그룹 아마존·알리바바 보다 징동닷컴 주목

상장 이후 쿠팡에 대한 직접 투자를 노리는 개인투자자들이라면 미국 증시에 상장된 동종 업계의 상장 당시의 기업가치를 유념해야 한다는 조언이다.

메리츠증권은 직매입 상품 판매가 99%를 차지하는 쿠팡은 아마존, 알리바바 보다는 징동닷컴과 유사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징동닷컴 또한 직매입 비중이 90%에 육박하고, 상장 회계연도(2014년)까지 영업손실을 기록하고 있었다.

당시 징동닷컴은 시장의 절대적 규모와 성장성에 대한 프리미엄을 인정 받아야 함에도 상장 당시 12개월 선행 PSR(주가매출비율·시장컨센서스 매출 기준) 1.1배로 미국 시장에 상장했다. 쿠팡의 상장 가치는 이보다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시장에서 거론되는 쿠팡의 상장 가치는 21년 예상 매출액 기준 PSR 1.5~3배 수준으로 추정된다. 지난해 매출액 대비 최소 40% 이상 성장한다는 전제가 깔린 밸류에이션이다. 주가에 다소 부담이 될 수 있는 대목이다.

다만 정은수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쿠팡의 과거 5년 연평균 매출 성장률이 67% 수준인 것을 감안하면 충분히 달성 가능한 수치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흑자전환·국내 집중 매출 의존도 과제 극복 관건

상장 이후 주가의 추가적인 상승은 한국에 100% 집중된 매출의존도, 심화되는 업계 경쟁 강도, 매출원가율 개선을 통한 흑자전환 등의 과제를 극복해 내는 성과에 따라 갈릴 전망이다.

정 연구원은 “향후 M&A를 통한 비유기적 성장과 쿠팡이츠, 플레이 등 신사업 성장 강도에 주목해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su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