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번호 다 맞히고도…‘복권 1등’ 당첨금 2846억원 못받아, 왜?
[리암 트위터]

[헤럴드경제=민성기 기자] 2846억원의 복권 당첨금을 놓친 영국 연인의 사연이 전해져 화제다.

최근 영국 매체 '더선'에 따르면 영국 하트퍼드셔 출신 레이철 케네디(19·여)와 리암 맥크로한(21·남) 커플이 지난달 26일 진행한 복권 추첨에서 6, 12, 22, 29, 33, 6, 11 일곱 개 숫자를 모두 맞춰 1등에 당첨됐지만 당첨금을 수령하지 못했다.

이들은 5주 연속 같은 번호로 복권을 구매했고 이번 2월 다섯 번째 만에 당첨의 기쁨을 맛보게 됐다.

해당 당첨금은 총 1억8200만파운드로 한화 약 2800억원으로 알려졌다.

영국 브라이튼 대학교 경영학과에 재학 중인 레이첼은 “복권 애플리케이션에 접속했는데 당첨 알람이 떠 ‘대박이 났다’고 생각했다”며 “남자친구 리암과 엄마도 모두 믿을 수 없는 표정이었다”고 전했다.

[레이첼 인스타그램]

하지만 서둘러 복권회사에 전화해 당첨금 수령에 관해 물어본 레이첼에게 청천벽력 같은 대답이 돌아왔다.

복권회사 측은 “당첨 번호는 맞지만, 해당 복권 구매 이력을 확인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알고 보니 이들은 그동안 미리 등록해놓은 계좌에서 자동이체로 복권을 구매해왔는데 잔액이 없어서 결제가 진행되지 않았던 것이다.

복권 앱은 매주 같은 숫자를 설정해둔 탓에 당첨 알람이 전송됐을 뿐 실제 당첨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었다.

레이첼은 “이미 돈을 어떻게 쓸지 다 생각해 뒀는데 너무 마음이 아프다”고 심정을 밝혔다. 이어 그녀는 “5주 동안 사용한 숫자에 행운이 다 떨어진 것 같다”며 다음 복권 추첨을 위해 숫자를 바꿨다고 말했다.

한편 레이첼의 남자친구 리암이 자신의 SNS에 게시한 이 사연에는 ‘좋아요’ 수가 순식간에 3만 개를 넘었다.

min3654@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