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명, 재난기본소득으로 봄을 선물한 ‘남양주’ 초등생 글 소개
이재명 경기지사

[헤럴드경제(수원)=박정규 기자]이재명 경기지사가 재난기본소득을 봄이라고 표현한 남양주 초등생의 글을 소개했다.

이 지사는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재난기본소득으로 봄을 선물했어요. 남양주 도농초등학교 5학년 김혜원 학생이 쓴 글의 한 대목입니다. 요즘 우리 학생들 어떻게 이런 근사한 문장을 만들어내는지요. 학용품 살까 장난감 살까 고민하다가 동네를 지켜주는 눈이 큰 언니 경찰관에게 봄을 선물하기로 했답니다. 동네 작은 꽃집에서 화분을 사고 손편지와 함께 전달하고는 쑥스러운 마음에 후다닥 파출소를 나왔다고 하네요”라고 했다.

이어 “이런 애틋한 마음이 벼랑 끝에 내몰려 사라지지 않도록 하는 것이 저의 몫이라 생각합니다. 최소한의 '경제적 기본권'이 지켜질 때, 그래서 한 뼘이라도 마음의 여력이 생길 때 우리는 더불어사는 세상으로 한발 더 나아갈 수 있습니다. 기본소득이 그런 세상을 위한 마중물이 되면 좋겠습니다.”라고 했다.

이 지사는 “따뜻한 마음 보여준 혜원 학생에게 고맙습니다. 학생 스스로 결정할 수 있도록 장려해주신 부모님도 멋집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 한 달간 1110만 명의 도민께서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을 신청해주셨습니다. 전체 대상의 82.6%입니다. 코로나 19로 어느 때보다 절박한 시절, 각자 뜻깊게 사용하셨을 것으로 믿습니다. 아직 신청 안 하신 도민들께서도 하루빨리 작지만 큰 봄을 선물 받으시길 기다립니다”고 덧붙였다.

fob140@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