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천 보건소장실 청소 기준 논란…‘7급 이하 45세 미만 여성’만
인천 남동구 보건소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인천 한 보건소가 직원들이 돌아가면서 소장 방을 청소하도록 하면서 '45세 미만 7급 이하 정규직 여성’이라는 기준을 내걸어 논란을 빚고 있다.

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남동구보건소 한 직원은 최근 보건소 업무 정보 관련 통신망에 ‘소장님 방청소 관련 공지’라는 글을 공유했다.

해당 공지의 소장 방 청소 담당 기준은 ‘7급 이하의 정규직 여성. 올해 45세 미만 77년생까지’로 돼 있다.

또 반드시 오전에 일찍 출근 후 주전자에 물을 채우라거나 다과류와 사탕 바구니를 정리하라는 등의 지시사항도 공지에 포함됐다.

이를 두고 보건소 내부에서는 청소 담당을 특정 연령 이하 여성으로만 정하는 것을 이해하기 어렵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업무를 하면서 소장 방 청소까지 담당해 업무 부담이 크다는 것이 직원들의 불만이다.

이에 대해 보건소는 논란이 되자 앞으로 남자 직원도 청소하게 하는 등 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이다.

남동구 관계자는 “보건직의 경우 여성과 남성의 비율이 8대 2 정도로 여성이 많다”며 “나이 제한을 둔 것은 나이 드신 여성분들을 배려한 것으로 젊은 여성만 청소하라는 취지는 아니다”고 해명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