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용수 할머니 “文대통령 좀 만나게 해주십시오”
정의용 외교장관 면담…위안부 ICJ 회부 호소
“文대통령이 스가 총리 달래 ICJ 가게 해달라”
“김학순 할머니가 시작, 끝은 이용수가 할 것”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3일 외교부청사에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만나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청하면서 위안부 문제의 국제사법재판소(ICJ) 회부를 호소했다.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3) 할머니는 3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청하면서 위안부 문제의 국제사법재판소(ICJ) 회부를 호소했다.

이 할머니는 이날 오후 서울 외교부청사에서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면담을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제 저로서는 급하다. 세월이 저를 기다려주지 않을 것”이라며 “절박한 마음에 이렇게 와서 하소연해야한다고 생각하고 오늘 장관께 와서 간곡히 부탁했다”고 말했다.

이어 “장관님께 축하도 드리고 당부도 드리려고 왔다”며 “제일 먼저 당부드린 것은 ‘문 대통령을 만나도록 해주십시오’가 제 부탁이었다”고 했다.

또 “우리 대한민국 대통령이, 문 대통령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를 달래서 ICJ까지 가서 밝히자”라며 “거기서 밝혀야 한다. 죄가 있으면 죄를 받아야하고 없으면 없는 대로 해야 할 것 아니냐”고 강조했다.

이 할머니는 계속해서 “(일본을) 법으로 끌고 가서 올바른 판단을 받아 사죄를 받아야 한다”며 “저는 백번천번이고 얘기해도 사죄다. 사죄받으면 용서해줄 수도 있다는 것을 얘기했다”고 밝혔다.

이에 정 장관은 “할머니 활동에 대해 높이 평가한다”고 화답했다고 면담에 배석한 신희석 연세대 법학연구원 전문연구원이 전했다.

다만 정 장관은 위안부 문제의 ICJ 회부에 대해서는 “간단한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상당히 고민을 많이 하고 있다”면서 “할머니 말씀을 경청했기 때문에 신중히 검토하겠다”며 조심스런 반응을 보였다.

이와 함께 이 할머니는 일본이 사죄하는 대신 금전 배상을 포기하라고 요구하면 수용할 의향이 있는지를 묻는 취지의 질문에는 “저는 돈이 (목적이) 아니다. 사죄를 받아야한다”면서 “분명히 말했지만 사죄 받으면 용서해줄 수도 있다는 것을 분명히 얘기했다”고 답변했다.

이 할머니는 또 “그렇지만 일본과는 이웃나라니깐 학생들과 교류를 하겠다”며 “‘왜 위안부를 만들었는가’ (알리기) 위해서 교류하도록 하고, 역사관, 교육관을 지어 한 사람도 좋고 두 사람도 좋으니 교육을 하겠다”고 했다.

수요집회 때마다 참석하는 학생들을 향해서는 “학생들에게 얼마나 아픔을 줬는지 모른다. 우리 학생들이 너무 불쌍하다”면서 “너무나 미안하다. 고맙다”며 울먹이기도 했다.

한편 이 할머니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처음 공개 증언한 김학순 할머니를 언급하면서 “김학순 할머니가 시작했고 끝은 이용수가 할 것입니다”고 거듭 강조했다.

shindw@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