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윈골드’, ‘은’ 거래 개시…”은 거래 규모 확대될 것”

- 글로벌 은 집중 투자 현상 영향 힘입어 국내 투자 더욱 활발해질 것으로 예상
- 윈골드, 24시간 거래 가능 플랫폼서 분산원장 기술 기반 안전성 높은 은 거래 가능

[사진설명: 윈골드(WINGOLD)]

누구나 쉽고 안전하게 금∙은 거래가 가능한 신개념 모바일 귀금속 거래 플랫폼 ‘윈골드(WINGOLD)’가 은 거래를 개시하며 귀금속 투자자들이 선택의 폭을 늘렸다고 밝혔다.

윈골드가 전 세계적으로 변동성이 높은 주식시장, 암호화폐에 이어 국제 은 값 상승이 나타나는 시점에 은 거래를 개시함으로써 기존의 은 투자자 뿐만 아니라 은 투자에 관심을 가져온 투자자들이 본격 투자에 참여하면서 은 거래 규모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윈골드는 365일 24시간 1:1 매칭된 현물 은을 0.1 oz(온스) 단위 (약 3천 원 가량)부터 매입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별도의 계좌개설 없이 기존에 사용하던 은행 입출금 및 인터넷·모바일 뱅킹을 이용해 쉽게 거래할 수 있어 투자자들의 진입 장벽을 크게 낮췄다.

또한 윈골드는 귀금속 거래에 블록체인 기술인 ‘볼트체인(VaultChain™)’ 시스템을 적용해 거래 내역과 소유권을 투명하고 안전하게 기록한다. 해당 시스템은 미국 트레이드윈드(Tradewind Markets, Inc.)와 캐나다 왕립 조폐국(Royal Canadian Mint)이 함께 구축한 시스템으로 국내에서는 윈골드가 처음으로 선보인다. 보안과 신뢰성이 높은 점도 투자자들의 이목을 끌어 단기간 내 활발한 거래를 가능하게 했다.

윈골드에서 거래되는 은은 글로벌 귀금속 기업 ‘킷코(Kitco Metals Inc.)’ 등이 공급하며, 투자자들은 윈골드에서 구입한 볼트체인 은(VaultChain™ Silver)을 같은 중량의 순도 99.99%의 은화로 바꿀 수도 있다.

윈골드 김탁종 대표이사는 “최근 미국을 중심으로 은에 대한 투자가 활발해지면서 국제 은 값이 8년만에 최고가를 기록했다”며, “전 세계적인 금테크 및 은테크 열풍에 발맞춰 누구나 쉽고 빠르게 거래할 수 있도록 플랫폼을 더욱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윈골드는 최근 자사 웹페이지를 신규로 오픈하고 금·은 거래에 대한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나아가 금·은 거래를 시작으로 플래티넘, 팔라디움 등 귀금속 전체로 거래 제품을 확장할 계획이다.

rea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