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병석 국회의장 “권력분산 통해야만 극심한 갈등 해소될 것”
박병석 국회의장, 이종엽 대한변호사협회장 예방 받아
“韓, 대통령제·소선거구제 등 갈등 요소 다 갖고 있어”
3일 박병석 국회의장(오른쪽)이 이종엽 대한변호사협회장과 면담하고 있다. [국회의장실 제공]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박병석 국회의장은 3일 “권력의 분산을 통해야만 극심한 갈등이 해소된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이날 의장집무실에서 이종엽 대한변호사협회장의 예방을 받은 자리에서 “사회적 갈등 해소와 국민 통합이 시급한 과제다. 다른 의견을 가진 사람들의 의견도 반영되는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본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의장은 이어 “대통령제, 소선거구제 등 우리 정치는 갈등의 요소를 다 갖고 있다. 지금의 정치제도가 급변하는 사회 속에서 올바른 것인가 하는 생각을 한다”고 했다. 박 의장의 이같은 발언은 개헌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이 회장은 “권력이 너무 집중돼있는 것이 양쪽으로 분열이 돼서 벌이는 대결 양상의 근본적인 원인이라고 생각한다”며 “대통령에게 권력이 집중되어 있는 헌법은 시대 변화에 맞게끔 권한이 분배되는 등 권력구조가 개편되어야 한다”고 화답했다.

한편, 박 의장은 “지난해 국회 공수처장후보추천위원회에서 대한변호사협회가 역할을 잘 해주셨다”고 사의를 표한 뒤 “(공수처가) 법의 정신과 국민의 뜻에 맞게 잘 운영될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면담에는 김관기 대한변호사협회 부회장, 복기왕 국회의장비서실장, 최종길 정무수석비서관 등이 함께했다.

badhone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