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 총리 “윤석열 총장 자중해야…직 내려놓고 당당히 처신을”
“이 상황 엄중하게 주시…총리로서 해야 할 역할 깊이 고민”
정세균 국무총리 페이스북 캡쳐화면

[헤럴드경제=배문숙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여권의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추진에 공개적으로 반발한 것에 대해 정세균 국무총리는 3일 “국민을 선동하는 윤 총장의 발언과 행태에 대해 행정부를 통할하는 총리로서 매우 유감스럽다”며 직격탄을 날렸다.

정 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총장은 자중해야한다”며 이같이 경고했다.

정 총리는 “검찰총장 자리가 검찰만을 위한 직분이 아니다”면서 “윤 총장은 왜 국민이 그토록 검찰개혁을 열망하는지 자성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검찰만이 대한민국 정의를 수호할 수 있다는 아집과 소영웅주의로는 국민이 요청하는 검찰개혁을 수행할 수 없다”면서 “검찰이 말하는 정의는 선택적 정의라는 국민적 비판을 겸허하게 새겨들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엄정한 법 집행은 검찰 스스로에게도 공평히 적용돼야한다”고 지적했다.

또 정 총리는 “행정부 공직자는 계통과 절차를 따를 책무가 있다”면서 “직을 건다는 말은 무책임한 국민 선동”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말 자신의 소신을 밝히려면 직을 내려놓고 당당하게 처신해야한다”면서 “이 상황을 엄중하게 주시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총리로서 해야 할 역할에 대해 깊이 고민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앞서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윤 총장이 잇단 언론 인터뷰에서 '검찰 수사권의 완전한 박탈은 헌법정신 파괴'라고 말한 것에 대한 입장을 묻자 "국민께 참송구하다. 이번 사태를 놓고 국민들이 많이 불편할 것 같다"고 답했다.

정 총리는 이어 "윤 총장은 행정 책임자인 검찰총장인데 어제 하는 것을 보면 정치인 같다"며 "행정과 정치는 분명히 문화도 다르고, 실행 방법과 내용도 달라야 하는데 마치 정치인(의 발언)이지. 평범한 행정가 공직자 발언 같지 않다"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총장은 검찰과 관련해 정부가 어떤 입법을 하려고 하면, 국회랑 이야기하는 것이 옳다"면서 "어제 보니 (윤 총장이) 일간지 두 군데에 말했던데, 이게행정가의 태도인가. 적절치 않다"고 비판했다. 이어 "수사와 기소의 분리가 인권 보호에 유리하고, 대부분의 나라가 모양새가 어떻든 수사와 기소를 분리하고 있다는 것이 제가 아는 상식"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현행 제도로 인권 보호를 잘 하고 국민을 제대로 섬겼다면 이 런 요구가 나올 이유가 없다"며 "지금까지 검찰이 어떻게 해왔는지는 국민 모두가잘 알고, '이대로는 안되겠다, 검찰개혁 하라'는 것이 국민 다수의 요구"라고 덧붙였다

oskymoo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