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힘 “대북 굴종 멈춰라”…한·미연합훈련 정상화 촉구
범여권 35명, 지난달 한·미연합훈련 연기 성명
“與, 김정은 심기만 경호…어느 나라 의원이냐”
국민의힘 소속 의원 73명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미연합훈련 정상화 및 한미동맹 강화’를 촉구했다. 강민국 의원이 범여권 국회의원의 한·미연합군사훈련 연기 촉구 성명서 발표에 대해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아야 할 정부와 국회의원이라는 존재 자체를 부정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헤럴드경제=이상섭 기자]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국민의힘 의원 73명은 3일 정부여당을 향해 ‘한·미연합훈련 정상화 및 한미동맹 강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연기하자고 주장한 것은 여권의 인식이 심각한 안보 파괴이며 ‘자해 행위’”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지난달 25일 범여권 국회의원 35명이 한·미연합군사훈련 연기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한 것을 두고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인가”, “우리 국민보다 김정은의 심기만 경호하는 민주당 의원들은 어느 나라 의원인가”라며 정면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미연합군사훈련의 목적은 북한을 공격하기 위한 것이 아니며, 북한의 위협으로부터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북한이 ‘9·19 남·북군사합의’ 체결 이후에도 미사일 발사 도발을 지속하면서 핵 무력을 고도화하고 있다”며 “핵을 머리에 이고 북의 들러리로 사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강민국 의원은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연기하자고 주장하는 것은 우리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삼아야 할 대한민국 정부와 국회의원이라는 존재 자체를 부정하는 것과 다름 없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담보로 문제를 해결하려는 방법은 그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진정한 평화는 국가를 지키겠다는 강력한 의지와 능력을 갖출 때 비로소 가능하다”며 한·미동맹 강화의 필요성을 재차 역설했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