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검찰 수사권 폐지, 찬성 41.2% vs 반대 49.7% ‘팽팽’
‘매우 반대’ 적극 부정 응답 35.8% 가장 많아
윤석열 검찰총장이 1일 오전 박범계 신임 법무부 장관을 예방하기 위해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 도착해 차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윤석열 검찰총장이 집권여당의 검찰 6대 범죄 직접 수사권 폐지와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립 추진에 “법치 말살”이라고 공개적으로 반발하고 나선 가운데, 검찰의 수사권 폐지에 대한 여론은 팽팽하게 갈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2일 전국 만 18세이상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반대한다’는 응답이 49.7%(매우 반대 35.8%, 어느 정도 반대 13.9%)로 조사됐다.

‘찬성한다’는 응답은 41.2%(매우 찬성 27.0%, 어느 정도 찬성 14.2%)로, 격차는 오차범위(95% 신뢰수준 ±4.4%포인트) 내였다. ‘잘 모르겠다’라는 응답은 9.2%였다.

찬반 비율은 권역별로 다르게 나타났다. 대구·경북(찬성 19.6% vs 반대 73.0%)과 대전·세종·충청(37.0% vs 61.6%), 부산·울산·경남(38.5% vs. 52.0%)에서는 ‘반대한다’라는 응답이 우세했다. 반면, 광주·전라에서는 ‘찬성’ 60.9%, ‘반대’ 39.1%로 상반된 결과를 보였다.

서울(42.5% vs 49.4%)과 인천·경기(45.4% vs 39.2%)에서는 찬반이 팽팽하게 맞섰다.

[리얼미터 제공]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60대(찬성 32.2% vs 반대 60.5%)와 70세 이상(26.2% vs 59.5%)에서는 10명 중 6명 정도가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대에서도 ‘찬성’ 39.7%, ‘반대’ 55.7%로 반대가 많았다.

반면, 40대(56.1% vs 39.3%)에서는 다른 연령대와 다르게 찬성이 우세하게 나타났다. 50대(49.7% vs 45.6%)와 20대(36.0% vs 43.2%)에서는 찬반이 대등했다. 이 가운데 20대에서는 ‘잘 모르겠다’라는 유보적 응답이 20.8%로 평균 대비 높았다.

이념성향별로는 찬반 비율 차이를 보였다. 보수성향자에서는 ‘찬성’ 20.0%, ‘반대’ 66.4%로 반대가 많은 반면, 진보성향자에서는 ‘찬성’ 65.6%, ‘반대’ 25.6%로 찬성이 많아 대조적인 결과가 나왔다. 중도성향자에서는 ‘찬성’ 38.3%, ‘반대’ 58.5%로 반대가 우세했다.

지지 정당별로도 찬반이 갈렸는데, 민주당 지지자 10명 중 8명 정도인 81.8%는 ‘찬성한다’라고 응답한 반면, 국민의힘 지지자 10명 중 8명 정도인 79.6%는 ‘반대한다’라고 응답했다.

무당층에서는 ‘찬성’ 30.8%, ‘반대’ 46.5%로 반대가 우세했지만, 동시에 ‘잘 모르겠다’라는 응답이 22.7%로 집계됐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yuni@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