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내 향한 그리움 드러낸 추신수 "국내 복귀, 힘든 결정…다 쏟아붓고 미국 가겠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텍사스 레인저스 구단에서 활약하다 신세계이마트 야구단에 입단한 추신수가 25일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귀국해 임시 팀 유니폼을 입은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프로야구 신세계그룹 이마트 구단 입단으로 국내로 복귀한 추신수(39)가 아내인 하원미 씨에 대한 그리움을 드러냈다.

추신수는 2일 하원미 씨 SNS에 "고맙습니다. 그 어떤 말로도 표현할 수 없는 믿음에 감사할 뿐입니다"라며 "결과가 아닌 과정에 충실하며 그 믿음에 답할게요"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우리의) 추억이 그립게 다가오는 것 같다"며 "우리 가족에게는 (KBO리그 복귀가) 힘든 결정이었지만, 이제는 한국 야구와 팬들을 위해 뛰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야구에 관한 열정과 사랑, 모든 것을 쓴 뒤 다시 돌아갈게"라고 마무리했다.

하 씨가 "당신이 매우 그립다"는 글을 남기자 이에 댓글로 답한 것이다.

앞서 추신수는 지난 23일 신세계그룹 이마트와 연봉 27억원에 계약했다.

지난 25일 귀국한 추신수는 경남 창원시로 곧장 이동한 뒤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추신수는 오는 11일 무사히 격리가 해제되면 부산 사직구장으로 이동해 선수단에 합류할 계획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