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승민 "文대통령은 돈 쓰는 데 귀신…이재명 '기본시리즈', 돈 먹는 하마"
"선거 가까워지니 악성 포퓰리즘 기승"
"국책사업 원칙 무너뜨린 대가 치를 것"
유승민 국민의힘 전 의원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2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돈 쓰는 데 귀신', 이재명 지사를 향해선 '돈 먹는 공룡'이라고 비판한 후 "선거가 가까워지니 악성 포퓰리즘(인기영합주의)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꼬집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문 대통령과 민주당이 예비타당성 조사와 입지의 적정성 조사를 생략한 채 28조원이 든다는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을 통과시켰다"며 "앞으로 대구와 광주 등에서 도심의 기존 공항은 김해공항처럼 남겨두고, 외곽에 새 공항을 전액 국비로 건설해달라고 요구하면 정부가 할 말이 없을 것"이라고 했다. "선거에 정신이 팔려 국책 사업의 원칙을 무너뜨린 대가를 톡톡히 치를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이어 이 지사의 이른바 '기본 시리즈'를 놓고 "현재 복지제도만으로 앞으로 엄청난 돈이 필요한데, 기존 복지를 그대로 하면서 기본소득을 얹어주려면 그 돈은 하늘에서 떨어지는가"라며 "지금 저소득층에게 인간답게 살 공공임대를 공급하는 일도 돈이 부족하다. 중산층까지 30년간 저렴한 임대료로 살 기본주택을 공급한다니, 엄청난 손실을 무슨 돈으로 감당하겠느냐"고 따졌다.

그러면서 "자신들도 재정적자와 국가부채가 심하다고 생각하는지, 말로는 증세를 이야기하지만 선거를 앞두고 그들이 증세를 할 가능성은 제로"라며 "증세에는 반드시 국민 합의가 이뤄져야 하고, 지금처럼 경제가 위기일 땐 증세가 옳은 선택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나아가 "보통 가정에서도 가장이 돈 벌 생각은 하지 않고 돈 쓸 궁리만 한다면 집안이 거덜나는 것은 불보듯 뻔하다"며 "나라살림을 책임진 정부가 나라야 망하든 말든 돈 쓰는 데 귀신이고, 돈 버는 데 등신이라면 그 나라의 앞날은 파탄 뿐"이라고도 했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일부 캡처.

유 전 의원은 "그러나 국민은 성장의 가치를 알고 있다"며 "저성장, 저출산, 양극화라는 문제를 극복하는 것은 우리 시대 과제로, 그 해결이 출발점이 경제성장"이라고 밝혔다.

또 "다음 정부의 5년에 나라의 명운이 달려있다"며 "국민의 건전한 상식이 살아있기에, 새로운 보수 정치는 국민만 믿고 경제 성장을 위한 개혁의 길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