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언주 "文정권, 선거 때면 '친일 프레임' 걸더니…이러니 정신분열"
文대통령 3·1절 기념사 맹폭
이언주 전 국민의힘 의원. [이상섭 기자/babtong@heraldcorp.com]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도전장을 낸 이언주 국민의힘 전 의원은 2일 "문재인 정권은 선거 때만 되면 철 지난 '친일 프레임'을 들고 나와 야당을 공격해 큰 재미를 봤다"고 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3·1절 102주년 기념사를 듣고 나니 분노가 치솟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그토록 국민에게 반일 감정을 부추긴 문 대통령이 느닷없이 일본과의 관계 개선을 언급했다"며 "가시적 조치나 진정성을 뒷받침하는 조치 없이 미래를 위해 손을 잡겠다는데, 정말 뜬금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 정권은 선거 때만 되면 친일 프레임을 들고 왔다"며 "관례, 국제조약 등은 무시하고 오직 선거 승리만을 위한 정치 공작만 자행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 결과 혈맹인 미국은 물론, 일본을 포함한 국제사회로부터 한국은 믿을 수 없는 국가로 낙인이 찍히게 생겼다. 부끄럽기 짝이 없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이번 발언은 선거를 앞두고 중도층의 표심을 잡으려는 정략적 냄새가 난다"며 "한일 관계가 최악 상태로 치닫다보니 일본과 비즈니스를 하는 기업·국민들의 불만이 최고조로 이르고 있기에, 그들의 불만을 누그러뜨리기 위한 '립 서비스'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했다.

이언주 전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일부 캡처.

그는 "오죽하면 외교부 차관 출신의 조태용 국민의힘 의원은 '갈팡질팡 중심을 잡지 못하는 문 정부의 대일 외교에 대해 정신분열적이란 비판이 나온다'고 일침을 하겠는가"라며 "문 정권은 경제 파탄, 법치주의와 헌정질서 파괴 등으로 안보 약화를 불러왔다"고 덧붙였다.

이 전 의원은 "이런 통치술이 운동권의 본질로, 국정과 시정 모두 운동권 출신에게 맡기면 안 된다"며 "운동권 출신에게 한 번 더 맡긴다면 파멸의 길로 갈 것이 너무나 자명하다"고 주장했다.

또 "국가 흥망의 기로에 선 엄중한 상황이며, 차기 대선의 전초전인 이번 선거에서 국민, 부산시민들이 현명한 판단을 내릴 것으로 기대한다"고도 했다.

yul@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