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성년·30세미만 32만명 5년간 7700억 임금체불

최근 5년간 신고된 임금 체불 피해 미성년자·청년 수가 32만명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체불로 신고한 금액은 7700억원에 육박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2일 헤럴드경제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와 고용노동부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임금체불 현황’에 따르면, 2016~2020년 임금 체불을 신고한 노동자 중 17세 이하 미성년자와 18~29세 청년 수의 합은 32만5618명이다.

연도별로 보면 2016년 6만7433명(미성년자 8763명), 2017년 6만9796명(미성년자 8787명), 2018년 6만7191명(미성년자 7480명), 2019년 6만6131명(미성년자 6469명), 2020년 5만5067명(미성년자 5062명) 등이었다.

같은 기간 이들이 신고한 체불 금액은 7694억원이다. 2016년 1413억원(미성년자 61억원), 2017년 1393억원(미성년자 61억원), 2018년 1529억원(미성년자 60억원), 2019년 1721억원(미성년자 56억원), 2020년 1638억원(미성년자 49억원) 등으로 조사됐다.

이를 연평균으로 환산하면 해마다 30세 미만 청년·청소년 근로자 6만5123명이 1538억원의 임금을 떼이는 것으로, 1인당 체불액은 236만원이다. 모든 연령을 아우른 지난 5년간 전체 임금체불 신고자수는 132만6911명, 총체불액은 7조7614억원이었다. 이원율 기자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