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남지역 초·중·고교 85% 3월 정상 등교수업
장석웅 전남교육감이 2일 광양지역 한 초등학교를 방문해 등교를 환영하고 있다. [전남교육청 제공]

[헤럴드경제(무안)=박대성 기자] 전남 도내 각급 학교가 3월 신학기를 맞아 2일 정상적으로 2021학년도 학사일정을 시작했다.

전라남도교육청(교육감 장석웅)은 코로나19 여파에도 개학 연기없이 3월 새학기에 초·중·고교생 85%가 정상 등교수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초등학교의 경우 429교 중 364교(84.8%), 중학교는 249교중 211교(84.7%), 고등학교는 144교는 123교(85.4%)에서 등교수업을 한다.

이는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한 거리두기 단계별 등교수업 원칙에 따른 것이다.

유치원과 초1~2학년은 2단계까지 밀집도 적용기준에서 제외돼 매일 등교한다.

전남의 경우 현재 1.5단계로 특수학교, 소규모학교, 농산어촌학교가 매일 등교하며 대입을 앞둔 고3 학생들도 매일 등교 가능하나 학교가 자율적으로 판단해 우선순위를 정할 수 있도록 했다.

도교육청은 새학기 개학 후 예상되는 코로나19 집단감염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대책도 꼼꼼하게 세웠다.

각급 학교에 방역인력 1573명(719개교)을 배치해 만일의 상황에 신속 대응하도록 했으며, 보건용마스크 등 방역물품도 구입해 학교 현장에 지원할 예정이다.

이 밖에 도내 150명 이상 기숙사 운영학교를 대상으로 현장 점검을 실시해 문제점을 보완했고, 55개 전국 단위 모집학교 기숙사 입소생 모두에게 무료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게 해 음성판정을 받은 학생들만 입소하도록 조치를 취했다.

parkd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