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갈라지고 피나는 손 피부병…심하면 우울증 유발 [김태열 기자의 생생건강 365]

[헤럴드경제=김태열 기자] 대부분의 사람들이 얼굴 피부관리에는 민감하지만 손 피부관리에는 소홀히 여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요즘 같은 춥고 건조한 겨울 날씨에는 손에 피부 건조증, 각피증 및 아토피 피부염과 같은 ‘손 피부병’이 유발 또는 악화될 수 있습니다. 손은 증상이 악화되면 갈라지거나 피가 나 통증을 느끼는 것은 물론, 흉한 모습이 그대로 노출되기 때문에 대인기피와 우울증까지 초래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손 피부병 환자의 절반 정도가 우울증이나 수면장애를 겪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손에는 다양한 피부질환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증상이 나타날 경우 뜯거나 긁어서 만성화하도록 방치해서는 안되며, 조기치료가 중요합니다. 손 피부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핸드크림을 발라 손에 수분을 공급하고, 물일을 할 때는 장갑을 착용하는 것이 좋고 염색약, 소독제, 화학약품 등이 피부에 직접 닿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도움말: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피부과 손상욱 교수〉

kty@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