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컴백’ 김승연 한화 회장, 경영권 승계·신사업에 속도
7년만의 경영 복귀
등기 아닌 미등기임원
세 아들과 미래사업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연합뉴스]

[헤럴드경제]김승연(70) 한화그룹 회장이 미등기 임원으로 경영에 복귀한다. 2014년 2월 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배임으로 징역3년·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아 7개 대표이사에서 물러난 이후 7년만이다. 지난 19일 취업제한이 풀려서 컴백하는 것이다.

27일 한화에 따르면 김승연 회장은 다음달 중 모회사이자 항공·방산 대표기업인 ㈜한화, 에너지·소재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한화솔루션, 한화건설 등 3개사의 미등기 임원을 맡을 예정이다.

애초 대표이사 겸 등기이사를 맡는다는 관측이 있었지만, 미등기 임원으로 정리됐다. 계열사의 독립경영이 잘 돌아가는 데다 세 아들을 중심으로 한 자율·책임경영을 해야 한다는 김 회장의 방침에 따른 것이라고 한다.

장남 동관은 한화솔루션 사장을 맡고 있다. 차남 동원은 한화생명 전무다. 삼남 동선은 최근 한화에너지 상무보로 복귀했다.

김승연 회장이 아들들에게 경영권을 넘겨주는 작업을 본격화할 거라는 관측이 나오는 지점이다.

김 회장은 미래 성장 사업 지원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신년사에서도 신사업을 강조했다. 대표 분야로는 항공·우주, 모빌리티(운송수단), 그린수소 에너지가 꼽힌다. 지난달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인공위성 전문업체인 쎄트렉아이 지분 30%를 인수했다. 한화에너지는 세계적인 에너지 기업 프랑스 토탈과 미국에 신재생에너지 합작법인을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김 회장이 보유한 미국 정·관계 인맥도 한화 신사업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평가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강조하는 친환경 정책이 한화그룹이 역점을 두는 태양광·수소 부문에 시너지효과를 가져올 가능성이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