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9층·용적률 600%”…흑석2구역 공공재개발 다시 ‘순항’ [부동산360]
층고·용적률·분양가 관련 재논의
사업 철회 가능성 언급에 정부 물러선듯
HUG 분양가 심사기준 개선도 한몫
공공재개발 시범사업 후보지인 서울 동작구 흑석동 흑석뉴타운2구역 일대의 모습. [사진=김은희 기자]

[헤럴드경제=김은희 기자] 정부가 오는 3월 말 공공재개발 신규 예정구역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기존 정비구역 시범사업 후보지인 서울 동작구 흑석2구역이 한 차례 진통 끝에 건축계획안 구상에 돌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흑석2구역 측은 당초 정부가 제시한 인센티브가 사업성 확보에 충분하지 않다며 사업 재검토를 시사했으나 정부가 주민 측 의견을 수렴해 층고 제한을 완화하고 용적률을 상향하기로 하면서 갈등이 봉합된 것이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고분양가 심사제도 개선에 따라 분양가도 당초 제안보다 상당폭 오를 것으로 보인다.

28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흑석2구역은 최근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측과 층고, 용적률, 분양가 등에 대한 추가 논의를 하고 설계에 들어갔다.

이진식 흑석2구역 재개발추진위원장은 이날 헤럴드경제와의 통화에서 “층수는 49층, 용적률은 600%까지 적용하기로 했다”며 “분양가는 시세의 90%까지 반영하는 HUG의 기준대로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정부가 이번에 수정 제안한 용적률 등은 지난해 5·6대책과 후속 대책에서 공공재개발 사업지에 적용하기로 했던 인센티브 수준과 크게 다르지 않지만 당초 제안보다는 진일보한 것이다.

추진위원회에 따르면 SH 측은 지난달 면담에서 ▷층수 최대 40층 ▷용적률 450% ▷시세 60% 수준의 분양가를 제안했다. 이에 흑석2구역 측은 정부가 공공재개발 시 용적률을 법정 한도의 120%까지 부여하고 분양가상한제를 면제하겠다고 발표하고는 막상 이를 적용하지 않는다고 반발한 바 있다. 흑석2구역은 준주거지역으로 법적 상한 용적률이 500%다.

시범사업 후보지 8곳 중 최대어로 꼽히는 흑석2구역이 사업 철회 가능성까지 언급하자 정부가 한발 물러선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업계는 흑석2구역이 향후 공공재개발 사업 성공의 가늠자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는 충분한 협의를 바탕으로 정비사업 계획안을 만들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정부가 발표한 범위 내에서 최대한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층고 제한도 가능한 선에서 맞춰 계획을 수립할 것”이라며 “최근 HUG 분양가 심사기준이 바뀌었는데 이를 준용하는 차원에서 분양가가 결정되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건축계획안이 완성되면 사업성 분석을 거쳐 이르면 다음달 주민 설명회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 이 위원장은 “설명회를 열고 의견을 수렴해야 하지만 아직까지 큰 반대 의견은 없었다”며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ehkim@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