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리미엄 주류 매장으로 변신한 편의점 [언박싱]
GS25 역삼홍인점에 플래그십 스토어 생겨
GS25의 와인25플러스 플래그십스토어 1호점 역삼홍인점 매장 [사진제공=GS25]

[헤럴드경제=김빛나 기자] 늘어나는 와인 인기에 따라 편의점 GS25가 지난 25일 ‘와인25플러스 플래그십 스토어’ 1호점으로 오픈했다.

GS25는 주류 스마트오더가 인기를 끌면서 온오프라인 매장을 결합한 플래그십 스토어를 운영하게 됐다.

GS25 와인25플러스 플래그십스토어 1호점에서는 그동안의 판매 데이터를 기반으로 인기 주류 약 300여종을 운영한다. 유형별로 와인이 130종, 양주와 하드리쿼가 130종으로 일반 매장보다 5배 가량 많다. 소비자는 매장에 비치된 전용 스마트폰과 태블릿으로 제품 카탈로그까지 살펴보며 편리하게 쇼핑할 수 있다.

GS25는 플래그십스토어를 통해 단순히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잇는 O2O(Online to Offline)를 넘어, 온라인으로 축적한 각종 데이터와 큐레이션을 오프라인에 결합해 활용하는 O4O(Online for Offline) 및 옴니채널(Omni-channel)의 실현을 기대한다.

또 날이 갈수록 늘고 있는 와인 소비자를 플래그십스토어를 통해 공략한다. 실제 올해(지난 1월1일~지난 23일) 와인25플러스 매출과 주문건수는 서비스 시작 후 동기간대비 각각 70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객 성비는 남성 62%, 여성 38%로 남성의 주문건수가 더 많았다. 가장 많이 판매된 주류종류는 1위가 와인였고 하드리쿼, 위스키, 칵테일이 뒤를 이었다. 하드리쿼(Hard liquor)는 알코올 성분이 높은 데킬라, 보드카 등을 일컫는다. 시간대별 주문건수는 점심시간인 오후 12시와 1시 사이, 오후 8시부터 10시 사이에 급증했으며, 주택가와 오피스상권에서 픽업하는 경우가 전체 주문건수의 80% 이상을 차지하기도 했다.

GS25는 올해 말까지 주류특화매장을 약 2000점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안재성 GS리테일 주류담당 상품기획자(MD)는 “서비스 시작 8개월째에 접어드는 GS25의 주류 스마트오더 시스템 와인25플러스가 프리미엄 주류 수요 확대와 인기에 힘입어 온라인과 오프라인 모두의 강점을 살린 최고의 주류 플랫폼으로 거듭나게 됐다”고 말했다.

binna@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