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방위원 거액 후원’ 논란 이영애 측 “방산업체 경영과 무관”

[OSEN]

[헤럴드경제] 배우 이영애 측이 여야 국방위원들에게 거액의 정치 후원금을 낸 사실이 알려진 뒤 부적절하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이해관계가 아닌 가족사에 따른 예우 차원이었다고 해명했다.

2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영애 측은 "이영애가 군인 가족이라 군인들에 대한 애착심이 있어서 부사관 학교와 군인 가족 등에 대해 계속 후원했다. 또 남편 정호영 회장은 방산업체를 운영하지 않는다. 경영에 손 뗀 지 벌써 10여 년이 지났다. 지분도 0%대 가량"이라고 밝혔다.

이영애의 아버지는 6·25 참전용사이며, 정 회장의 아버지는 5·16 군사정변에 반대했던 육군사관학교 출신 군인이다. 정 회장은 현재는 미국에서 통신 관련 업체를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영애 측 관계자는 "이러한 가족 배경 때문에 이영애가 여야 의원 관계없이 군인이나 군과 관련된 일에 있어서는 무조건 후원하고 예우하고 있다. 후원금을 받은 의원들에게 사업 청탁이나 그런 게 있었는지 확인해보라"고 강조했다.

앞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공개한 '300만원 초과 기부자 명단'에는 이영애가 더불어민주당 김병주 의원, 국민의힘 한기호 신원식 의원 등에게 500만원씩 후원했다는 내용이 기재됐다.

이를 두고 중견 방위산업체의 오너였던 정 회장의 부인이 거액을 후원한 것은 이해관계자의 부적절한 후원이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편, 후원금을 받은 의원들은 모두 정 회장이 방산업계에 종사했는지 몰랐다고 반응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