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총리 “거리두기 개편시기, 유행상황 고려해 결정”
전문가들 “백신접종 시작해도 거리두기 필요”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정세균 국무총리는 내달 말로 예정된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과 관련해 “구체적 시행 시기는 유행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23일 정 총리는 정부세종청사에서 전문가들과 거리두기 체계 개편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에서 “유행 상황이 안정화돼야 하고 감염 확산 위험도를 낮추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정 총리는 “정부는 유행 상황을 효과적으로 통제하면서도 현장 수용성이 높고 사회경제적 피해를 최소화 할 방역 전략 마련에 고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전문가들은 재확산 가능성을 우려하며 방역 수칙을 위반한 시설에 대해 강력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자영업자에 대한 방역물품 지원, 영업제한에 따른 손실보상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전문가들은 확진자 숫자가 300여명 이하로 내려가지 않고 있어 재확산 위험이 있다면서 백신 접종이 시작돼도 방역 조치가 함께 이뤄지지 않으면 대규모 유행이 발생할 수 있다고도 우려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