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민정 “대통령 끌어들이지 마라…백신, 나라도 먼저 맞겠다”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1호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받아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해야 한다는 야권의 주장에 대해 “끝내 백신을 믿지 못하겠다면 저라도 먼저 맞겠다”고 밝혔다.

23일 고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을 끌어들이는 백신의 정치화를 당장 멈추라”고 촉구했다.

고 의원은 “접종 대상자들 가운데 백신을 맞겠다는 사람이 약 93%”라며 “국민 대다수 의견과 달리 야권이 불안감을 조성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백신 접종은 원칙대로, 순차적으로 진행되어야 할 것”이라며 “대통령을 끌어들여 마치 불안감에 접종하지 못하는 것처럼 정쟁화시켜선 안 된다”고 했다.

앞서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등 야권에서는 오는 26일부터 시작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우선순위에 65세 이상 고령자를 제외해 정부가 백신 안전성에 불안감이 생겼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1호 접종을 해 국민들을 안심시키라고 요구했다. 이에 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국가원수가 실험 대상이냐”고 하면서 공방이 벌어졌다.

이런 가운데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 1호 접종에 대해 “(백신에 대한) 불신이 생기면 언제라도 가장 먼저 맞을 생각을 배제하지 않겠다”고 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