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에선 AR안경,밖에선 선글라스” 삼성 ‘갤럭시 글래스’ 나온다? [IT선빵!]
삼성전자가 개발 중인 것으로 보이는 AR글래스 관련 내부 영상이 유출됐다고 더버지, 나인투파이브 구글 등 IT전문매체가 22일 보도했다. [영상=트위터 walkingcat(@_h0x0d_) 출처]
삼성전자가 개발 중인 것으로 보이는 AR글래스 관련 내부 영상이 유출됐다고 더버지, 나인투파이브 구글 등 IT전문매체가 22일 보도했다. [영상=트위터 walkingcat(@_h0x0d_) 출처]

[헤럴드경제=박지영 기자] “안에서는 증강현실(AR)로 게임, 밖에서는 햇빛 차단…삼성도 AR글래스 내놓나?”

22일 더버지, 나인투파이브구글 등 IT전문매체가 삼성전자가 개발 중인 것으로 보이는 AR 글래스 관련 영상이 유출됐다고 보도했다. IT 트위터리안 워킹캣(@_h0x0d_)이 공개한 2개의 영상으로 ‘글래스 라이트’라는 이름의 기기의 사용 예시가 담겨있다. 다만, 해당 영상은 차세대 기술 개발을 위한 ‘컨셉’ 영상으로 실제 상용화와는 거리가 멀어보인다고 외신은 덧붙였다.

영상은 AR글래스와 게임 컨트롤러를 연결, 허공에 띄워진 화면으로 레이싱 게임을 즐기는 사용자의 모습으로 시작한다. 실외에서는 ‘선글라스 모드’로 전환해 IT기기 뿐 아니라 자외선을 차단하는 선글라스로 쓸 수 있다.

삼성전자가 개발 중인 것으로 보이는 AR글래스 관련 내부 영상이 유출됐다고 더버지, 나인투파이브 구글 등 IT전문매체가 22일 보도했다. [영상=트위터 walkingcat(@_h0x0d_) 출처]
삼성전자가 개발 중인 것으로 보이는 AR글래스 관련 내부 영상이 유출됐다고 더버지, 나인투파이브 구글 등 IT전문매체가 22일 보도했다. [영상=트위터 walkingcat(@_h0x0d_) 출처]

메일 작성, 영상 회의 등 비즈니스 용도로도 사용한다.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모바일 기기를 외부 모니터, 키보드 등과 무선으로 연결해 사용하는 ‘삼성 덱스(Dex)’ 기능도 이용한다. 더버지는 “스마트 워치를 활용해 인터페이스를 제어하는 방식이 눈에 띈다”며 “허공을 두드리거나 제스춰를 취하는 것보다 현실적인 작동 방법”이라고 평가했다.

또 다른 동영상에는 AR글래스에 3D 홀로그램 기술을 접목, 웨어러블 기기를 비즈니스에 활용하는 모습이 보다 더 자세하게 담겨있다. 단순히 화면을 눈앞에 ‘띄우는’ 수준을 넘어 3차원 이미지를 주변 공간 전체에 구현한다. 허공의 3차원 이미지를 확대·회전시키는 ‘AR 오피스’, 홀로그램으로 구현된 상대방과 회의를 진행하는 ‘홀로 콜’, AR로 구현된 3D 이미지를 공간 전체로 확장 시키는 ‘AR 시뮬레이션’ 등이다.

삼성전자가 개발 중인 것으로 보이는 AR글래스 관련 내부 영상이 유출됐다고 더버지, 나인투파이브 구글 등 IT전문매체가 22일 보도했다. [영상=트위터 walkingcat(@_h0x0d_) 출처]

외신은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MS), 애플에 이어 삼성전자 또한 AR·VR 웨어러블 기기 시장에 진출할 것으로 기대 중이다. 페이스북이 지난해 출시한 VR 헤드셋 ‘오큘러스 퀘스트2’는 전세계에 100만대가 넘게 팔렸다. 페이스북은 이 기세를 몰아 올해 하반기 AR글래스도 출시할 예정이다. MS 는 지난해 혼합현실(MR·Mixed Reality) 디바이스 ‘홀로렌즈2’를 출시했다. AR·VR 헤드셋에서 한 단계 업그레이드 된 ‘쓰는 컴퓨터’로 현실과 가상 정보의 상호작용이 가능하다는 점이 특징이다. 애플 또한 내년 1분기 VR 디바이스를 출시하고, 2023년 AR글래스 선보일 것으로 알려져있다.

park.jiyeong@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