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주택자는 ‘갈아타기’, 다주택자는 ‘똘똘한 한 채’ 남겨라 [부동산360]
헤럴드경제 부동산 재테크 전문가 40명 설문
인기지역 등 자금여력 고려한 지역이동
“무리한 영끌·빚투는 경계해야” 목소리도
주택에 비해 규제 덜한 토지 등도 주목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그동안 집값 상승폭이 크지 않았던 곳에 머문 1주택자는 올해 시장 상황과 자금 여력 등을 고려해 ‘갈아타기 전략’이 유효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조언이 이어졌다. 다주택자는 각종 규제 속에서 ‘똘똘한 한 채’를 남기는 데 집중해야 한다는 시각이 많은 가운데, 세금 부담을 감당할 수 있다면 버틸 만큼 버텨야 한다는 의견도 적지 않았다.

27일 헤럴드경제가 부동산 재테크전문가 4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집값이 잘 오르지 않는 지역의 1주택자가 취해야 할 전략에 대해 ‘서둘러 집을 팔아야 한다’고 답한 이들이 22명(55%)으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서울의 부동산 중개업소 밀집지역의 모습. [연합]

기존 집을 팔고 노릴 대상으로는 ‘인기 지역 기존 아파트’(16명)와 ‘유망 지역 분양 아파트’(6명) 등이 꼽혔다.

박합수 KB국민은행 WM스타자문단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1주택 자체가 최고의 투자가 된 상황에서 지역 갈아타기, 평수 늘리기 등 다양한 관점에서 대응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했다. 양해근 삼성증권 부동산전문위원은 “주택시장에서도 상품별 양극화가 심화하고 있다”면서 “입지·상품성에 따라 미래 자산가치도 차이가 나기 때문에 더 나은 주거환경, 효율적인 자산으로 교체하는 전략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서도 ‘당분간 주거안정에 만족해야 한다’(12명·30%)는 의견도 이어졌다. 저평가 지역 역시 시차를 두고 오를 수 있다는 점과 대부분 지역이 오를 만큼 오른 상황에서 이주비용이 과다하게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을 그 이유로 거론했다.

무리한 수준의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은 대출)’을 피해야 한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이재국 한국금융연수원 겸임교수는 “상승 기조를 예상하고 무리한 ‘빚투(빚으로 하는 투자)’에 나서게 되면 현금 유동성 압박을 느끼거나, 이자 상환 부담 증가로 매도 희망 시기를 스스로 선택할 수 없는 상황이 생길 수 있다”면서 “오히려 손실을 볼 수 있다는 점도 생각해야 한다”고 말했다.

올해부터 보유세 부담이 대폭 커지는 다주택자의 경우, 정부 정책이 후퇴할 가능성이 작다는 전제하에 ‘똘똘한 한 채’를 남기는 방안(23명·57.5%)이 필요하다고 보는 시각이 많았다. 한 채를 남기는 방법은 ‘양도차익이 적은 주택부터 빨리 파는 방법’(9명), ‘양도소득세 완화 등 추가 대책이 나올 때까지 최대한 기다린 뒤 파는 방법’(8명), ‘양도차익이 많은 주택부터 빨리 파는 방법’(6명) 등으로 의견이 나뉘었다.

‘세금을 감당할 수 있는 한 보유하는 것이 좋다’는 의견(11명·27.5%)도 그 뒤를 이었다. 우병탁 신한은행 부동산투자자문센터 팀장은 “보유세 부담의 체감은 규모와 단지에 따라 다르다”며 “전망보다 현금 흐름 파악이 중요할 것”이라고 봤다.

전문가들은 다주택자가 주택을 일부 처분하고 투자할 만한 부동산 상품으로 ‘토지’(7명·18.4%), ‘리츠 및 부동산펀드 등 간접투자 상품’(6명·15.8%), ‘지식산업센터·오피스텔 등 수익형 부동산’(5명·13.2%), ‘급매물이 많아진 역세권 등 상업시설’(4명·10.5%), ‘꼬마빌딩’(4명·10.5%) 등을 꼽았다. 주택과 비교하면 규제가 덜하다는 점은 공통으로 거론됐다.

김학렬 스마트튜브 부동산조사연구소장은 “토지는 규제가 없고 보상금으로 인해 시세가 오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y2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