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로나19에 상업용 부동산 ‘직격탄’…공실 늘고 임대료 내려
이태원·명동 중대형상가 4곳 중 1곳 비어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지난해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상가 공실이 늘고 임대료도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적인 상권인 이태원·명동·광화문 등에선 상가 4~5곳 중 1곳이 문을 닫은 것으로 파악됐다.

27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전국 중대형 상가의 공실률이 지난해 1분기 11.7%에서 4분기에는 12.7%로, 소규모 상가는 5.6%에서 7.1%로 각각 늘었다.

서울 명동 거리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부동산원은 “지난해 코로나19 확산과 이에 따른 강도 높은 방역지침 시행으로 상가 공실과 매물이 증가하며 임대료도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서울의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지난해 4분기 기준 8.8%로 1분기 대비 0.9%포인트, 소규모 상가는 7.5%로 3.5%포인트 높아졌다.

지역별로는 이태원 상권의 중대형 상가 공실률이 26.7%에 달했다. 외국인 관광객 급감 영향을 받은 명동이 22.3%, 광화문이 15.3% 등을 기록했다.

임대료도 떨어졌다. 지난해 4분기 전국의 중대형 상가 임대료는 전년 4분기 대비 2.63% 하락해 ㎡당 2만6300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4분기 소규모 상가의 임대료는 ㎡당 1만9600원, 집합상가는 2만7600원으로 같은 기간 각각 2.71%, 2.27% 내렸다.

서울은 중대형 상가의 임대료(㎡당 5만4200원)가 전년 대비 2.53% 떨어졌다. 소규모 상가(5만300원)와 집합상가(5만1300원)가 각각 3.37%, 1.89% 내렸다.

지난해 9월 말 기준 상가의 권리금은 전국 16개 시·도 평균 4074만원으로 전년보다 4.7% 하락했다. 서울은 권리금이 형성된 상가 비율이 2019년 61.2%에서 지난해 46.7%로 14.5%포인트 줄었다.

오피스 빌딩 공실률은 지난해 4분기 전국 평균 11.0%로 1분기 대비 0.1%포인트 감소했다. 오피스는 상가와 비교해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수요를 보이는 가운데 기업의 업무공간 분산을 위한 공유오피스 수요가 증가하면서 공실률이 소폭 감소했다고 부동산원은 설명했다.

서울 오피스 빌딩의 공실률은 평균 8.6%로 지난해 초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서울의 오피스 임대료는 전 분기 대비 0.29% 내렸는데, 여의도 파크원 등 신축 대형 오피스 공급에 따라 기존 오피스의 임대인들이 기존 임차인 이탈 방지를 위해 임대료를 내린 데 따른 것이다. 전국의 오피스 임대료는 ㎡당 평균 1만7100원, 서울은 2만2400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1.60%, 1.05% 내렸다.

상업용 부동산의 지난해 연간 투자수익률은 4~6%대로 전년과 비교해 1~2%포인트 정도 낮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y2k@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