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아, C쇼크 뚫고 고공행진…작년 매출 59兆 ‘역대 최대’
작년 영업익 2조665억원…2.8% ↑
작년 4분기 매출·영업익도 ‘역대 최대’
올해 글로벌 판매 목표 292만2000대
“친환경차 시장 브랜드 위상 높일 것”
기아 양재동 본사 모습. [기아 제공]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기아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 전 세계 자동차 수요의 감소로 판매는 다소 줄었지만,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늘었다.

기아는 27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열린 기업설명회(IR)에서 작년 연간 실적을 집계한 결과 작년 영업이익이 2조665억원으로 전년 대비 2.8% 증가했다고 밝혔다.

작년 3분기에 품질비용 1조2592억원을 반영한 것을 고려하면 사실상 역대 최대인 지난 2012년(3조5223억원)에 버금가는 실적이다. 영업이익률은 3.5%로 전년과 비슷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작년 매출액은 전년 대비 1.8% 증가한 59조1681억원이었다. 2019년에 세운 역대 최대 매출액 기록을 갈아치웠다. 순이익은 전년 대비 17.7% 감소한 1조5027억원이다.

기아는 작년 내수 55만2400대, 해외 205만4432대를 합쳐 총 260만6832대를 판매했다. 이는 전년 대비 7.6% 감소한 규모다.

코로나 악재 속에서도 내수는 쏘렌토, 카니발, 셀토스, K5 등 고수익 신차종을 중심으로 6.2% 증가했다. 해외 판매는 글로벌 수요 위축으로 10.7% 줄었다.

작년 4분기 역시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2010년 새로운 회계기준(IFRS)이 도입된 이후 분기 최대치를 기록했다.

4분기 영업이익은 1조281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무려 117.0% 증가했다. 기존 시장 전망치였던 1조300억원대를 가볍게 웃돌았다.

영업이익률은 7.6%로, 전년(3.7%) 대비 3.9%포인트 상승했다. 이는 2013년 2분기(8.6%) 이후 최고치다. 같은 기간 4분기 매출은 5.0% 증가한 16조9106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재확산 분위기 속에서도 4분기 판매는 74만2695대(내수 13만7389대, 해외 60만5306대)로, 전년 같은 기간(74만2733대) 수준을 유지했다.

올해 기아는 주요 시장에서 판매 회복과 수익성 개선 지속에 집중할 계획이다. 올해 판매 목표는 지난해 실적 대비 12.1% 증가한 292만 2,000대(CKD 포함)로 잡았다.

기아 관계자는 “국내는 전년 실적 대비 소폭 감소한 53만 5,000대, 해외는 전년 실적 대비 약 16.2% 증가한 238만 7,000대를 목표로 하고 있다”며 “미국 시장에서는 쏘렌토 등 경쟁력 높은 신차 판매를 본격화하고, 유럽에서는 전용 전기차 CV를 출시해 친환경차 시장에서 상품 경쟁력 및 브랜드 위상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