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휴대폰 앞뒤가 모두 화면!”…샤오미 ‘뒷’ 화면폰 등장! [IT선빵!]
전날인 25일 네덜란드 IT전문 매체 레츠고디지털은 샤오미가 지난해 10월 말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와 미국특허청(USPTO)에 출원한 특허를 바탕으로 추정해 제작한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다.

[헤럴드경제=최준선 기자] ‘디스플레이 밑 전면 카메라가 스르륵 등장!’, ‘후면에도 디스플레이가 있네?’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샤오미가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를 활용한 혁신적인 스마트폰을 준비하고 있다는 해외 IT전문매체의 분석이 나왔다.

전날인 25일 네덜란드 IT전문 매체 레츠고디지털은 샤오미가 지난해 10월 말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와 미국특허청(USPTO)에 출원한 특허를 바탕으로 추정해 제작한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다.

전날인 25일 네덜란드 IT전문 매체 레츠고디지털은 샤오미가 지난해 10월 말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와 미국특허청(USPTO)에 출원한 특허를 바탕으로 추정해 제작한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다.

이미지 속 스마트폰의 가장 큰 특징은, 디스플레이가 전면에만 자리한 것이 아니라 플렉서블 기술을 구현해 하부를 거쳐 후면까지 감싸고 있다는 점이다. 그리고 셀프 카메라용으로 배치되는 전면 카메라가 보이지 않는다.

전면 카메라는 디스플레이를 ‘슬라이드’시킬 때 나타난다. 음성이나 화면 터치 등 방식으로 슬라이드 명령을 내리면 디스플레이가 약 2㎝가량 미끄러져 내려가고, 그 뒤에 숨어있던 전면 카메라나 조도 센서, 수신기 등이 나타나는 방식이다. 동시에 기기가 아래쪽으로 길이를 늘이면서 미끄러져 내려간 디스플레이를 위한 공간을 확보한다.

전날인 25일 네덜란드 IT전문 매체 레츠고디지털은 샤오미가 지난해 10월 말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와 미국특허청(USPTO)에 출원한 특허를 바탕으로 추정해 제작한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다.

디스플레이가 아래로 밀려 내려가는 구조의 장점을 극대화해, 기기 후면에도 상당한 크기의 디스플레이가 배치됐다. 후면 카메라를 위한 공간을 확보해야 하기 때문에 전면 디스플레이보다는 그 크기가 작지만, 셀프 촬영 화면을 확인하는 정도는 충분히 가능하다.

레츠고디지털은 “이론적으로는 셀카 카메라를 구현하는 것이 불필요해졌다”며 “뒷면의 디스플레이가 뷰파인더 역할을 함으로써, 후면 메인 카메라로도 셀카를 찍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전날인 25일 네덜란드 IT전문 매체 레츠고디지털은 샤오미가 지난해 10월 말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와 미국특허청(USPTO)에 출원한 특허를 바탕으로 추정해 제작한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다.

이번 이미지에 담긴 스마트폰의 모습은 샤오미의 플래그십 스마트폰인 미믹스(Mi Mix)3의 발전된 버전으로 볼 수 있다. 미믹스3는 지난 2018년 출시된 스마트폰으로, 전면 카메라를 숨겨둔 슬라이더 방식으로 개발됐다. 하지만 이는 플레서블 디스플레이를 활용한 것이 아니라, 단지 두 부분으로 나뉜 기기가 서로 미끄러지도록 디자인했을 뿐이었다. 카메라를 숨겨 화면 개방감은 확보했지만, 내구성이나 방수 기능성은 떨어진다는 지적이 있었다. 하지만 플렉스디스플레이를 활용하면 이같은 단점을 일부 보완될 것으로 보인다.

샤오미 미믹스3 [샤오미투데이]

다만, 샤오미가 해당 특허 기술을 실제 양산 제품에 적용할지는 아직 미지수다. 비용은 물론 기기의 두깨가 굵어지는 등 문제를 해결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이다. 레츠고디지털은 “그럼에도 샤오미에선 올해 혁신적인 제품들을 많이 선보일 것”이라며 “올해 중 3개 이상의 폴더블 스마트폰을 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human@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