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시계
  • 中 16세 소녀 성형수술만 100번…“그래도 멈출 수 없어”
3년간 성형수술 비용만 400만위안
기억력·시력 감퇴 등 후유증 심각
[웨이보 캡처]

[헤럴드경제=뉴스24팀] 13살부터 16살까지 100번 넘게 성형을 한 중국의 10대 여학생이 주목받고 있다. 특히 그는 시력·기억력 감퇴 등 심각한 후유증을 겪고 있지만 성형 중단 의사는 없다고 밝혔다.

24일(현지시각) 중국 현지 매체 등에 따르면 올해 16살인 저우추나는 13살에 처음 성형 수술을 받아 지난 3년간 100번이 넘는 전신성형을 받았다. 그가 성형에 들인 돈은 400만 위안(약 6억8000만원)에 이른다.

[웨이보 캡처]

지난해 그는 자신의 성형 경험을 소개한 ‘정용(整容·중국어에서 성형수술을 뜻함)일기’를 공개했으며 중국 최연소, 시술 횟수 최다 성형 마니아라는 타이틀로 SNS에서 팔로워 31만명을 거느리고 있다.

그는 어릴적 외모로 인해 친구들로부터 따돌림을 받아 성형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이후 그는 눈두덩이 절개, 귓바퀴 연골이식을 통한 코 성형, 자가 지방 주입을 통한 가슴확대 등 전신 성형을 해왔다.

부모는 딸의 성형 의존에 곤혹스러워하고 있지만 그가 “내 외모 고민을 해결해 줄 수 없으면 그냥 수술에 동의해달라”고 다그쳐 지금까지 동의를 해왔다고 한다.

[웨이보 캡처]

성형 뒤 그는 인터넷상에서 스타로 떠오르기도 했지만 ‘성형 중독’에 이르면서 기억력 감퇴와 피부 탄력 축소, 큰 수술 자국 등 심각한 후유증을 겪게 됐다.

수술 뒤 의사의 지시를 따르지 않고 콘택트 렌즈를 착용하는 등 눈을 혹사해 시력 감퇴도 찾아 왔다.

의사가 수술을 거부하기도 했지만 “반복된 수술에도 항상 어딘가 부자연스러워서 성형을 마치면 지금보다 더 예뻐질 것”이라며 성형을 계속하겠다는 입장이다.

한편 중국은 미국·브라질에 이어 연간 성형수술 시술자가 2000만명에 달하는 ‘성형 대국’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