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제열 서울대 교수 “확진자 반려견도 코로나 감염 의심”
"19일 양성 반응…조만간 PCR 검사결과 나와"

24일 오후 서울 중구의 한 거리에서 시민이 반려견과 산책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국내에서 반려동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확진 사례를 발표했다. 연합뉴스

[헤럴드경제] 국내에서 처음으로 반려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반려견의 코로나19 확진 의심 사례가 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24일 조제열 서울대 수의과대학 교수(프로탄바이오 대표)에 따르면 지난 19일 경기도 성남시의 한 병원에서 5살 수컷 프렌치불도그가 코로나19 확진 양성 반응을 보였다.

앞서 경기도에 사는 보호자가 지난 1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후 프렌치불도그는 코로나19 확진자의 반려동물을 보호하는 지정병원으로 보내졌다.

프로탄바이오는 동물용 코로나19 항원 진단키트를 개발한 뒤 보건당국에 허가를 받고자 여러 반려동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시험해보던 중 이 프렌치불도그에게서 양성 반응을 처음으로 포착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키트는 동물의 콧물로부터 코로나19 항원을 직접 검출하는 방식으로 감염 여부를 파악한다.

조 교수는 "양성 반응을 포착한 후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이 사실을 알렸다"며 "정확한 확진 판정을 내리고자 프렌치불도그를 대상으로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하고 있으며 곧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고 밝혔다.

코로나19가 의심되는 프렌치불도그는 별다른 이상 반응 없이 격리시설에서 생활하고 있다.

해외에서는 반려견을 비롯해 고양이 등 동물이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례가 앞서 보고된 바 있다. 질병관리청이 최근 펴낸 ‘동물에서의 코로나19 감염 사례 보고’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20일 기준으로 개·고양이·호랑이·사자·퓨마 등 5종의 동물에서 감염 사례 135건이 확인된 바 있다. 밍크(321건),고양이(72건), 개(52건), 호랑이(7건), 사자(3건). 퓨마(1건) 순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맞춤 정보
    당신을 위한 추천 정보
      많이 본 정보
      오늘의 인기정보
        이슈 & 토픽
          비즈 링크